▽ 위메프, 조직장 중심 임시 경영체제로 전환
▽"박은상 대표 휴직 기간 별도 대표이사 선임 예정 없다"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위메프는 박은상 대표가 건강 문제로 휴직, 당분간 부문별 조직장 중심의 임시 경영체제로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위메프 CI, 한국경제신문 DB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위메프는 박은상 대표가 건강 문제로 휴직, 당분간 부문별 조직장 중심의 임시 경영체제로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위메프 CI, 한국경제신문 DB

전자상거래(e커머스) 기업 위메프는 박은상 대표가 건강 문제로 휴직, 당분간 부문별 조직장 중심의 임시 경영체제로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위메프에 따르면 박 대표는 건강 악화 등을 이유로 6월 한 달 간 안식년 휴가를 사용했다. 당초 다음달 1일 복귀 예정이었으나 휴식 기간이 더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아 추가 휴직하기로 했다.

박 대표는 건강이 회복되면 휴직 기간 중이라도 바로 복귀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위메프 관계자는 "박 대표의 부재 기간 별도 대표이사 선임은 예정에 없다"며 "일각에서 도는 대표이사 사직 등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