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30명·신천지 신도 23명 추가
팬데믹(대유행) 공포 확산
경계→심각 수준으로 상향 검토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하룻밤 사이에 국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수가 31명 더 늘었다. 대구·경북지역에서만 30명이 나왔고, 서울에서도 추가로 1명 더 발생했다. 이로써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수는 총 82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20일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82명이라고 발표했다. 전날 오후 4시 기준 51명이던 확진자 수가 밤사이에 31명 추가됐다.

31명 중 30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발생했다. 30명 중 23명은 31번째 확진자가 다니던 신천지 대구교회 발생 사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경북 확진자 중 신천지 교회와 관련성이 없는 2명은 청도 소재 의료기관(청도 대남병원)에서 발생했고, 나머지 5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대구·경북지역에서는 현재까지 확진자가 총 48명 발생했다. 이는 국내 전체 확진자 규모 82명의 58.5%에 해당한다.

31번째 확진자와 같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된 확진자만 이틀 사이 37명이다.

특히 대구·경북지역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이유는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녔던 31번째 확진자와 감염 경로가 파악되지 않는 확진자들의 영향이 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더욱이 31번째 확진자는 수백명이 함께한 예배에 참석했던 만큼 더 많은 연관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는 가능성이 존재한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와 함께 예배를 본 1001명 중 90명이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정부는 대구시에 대해 즉각대응팀 18명, 중수본 6명 등을 현지파견했다.

대구를 제외한 이날 경북지역에서 확진된 환자들은 최근 한 달간 외출 기록이나 면회 내역이 없는 것으로 확인돼 보건당국이 감염경로를 추적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환자는 총 1만2079명이며 이 중 1만446명은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1633명은 검사결과 대기 중이다.

이날 하루 사이에 31명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면서 '팬데믹(대유행)' 국면에 접어든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방역 당국은 현재 '경계' 단계인 감염병 위기대응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상향하는 것과 관련해 검토에 나섰다.

권영진 대구시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현재의 유입 및 확산 차단에 맞춰진 방역대책으로는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정부의 전향적인 패러다임 검토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전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위기대응단계 상향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대구의 집단발병 조사 결과와 종로에서 진행되는 29·30번 환자의 감염경로 조사 결과를 자세히 분석해 감염병 위기대응단계를 경계에서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상향할 것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각 단계는 전국적으로 광범위한 지역사회 유행일 때 지정되며 지정 시 행정안전부나 국무총리실 아래 대책본부가 마련돼 범부처적인 대응에 나선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