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시아 영화 최초 SAG 앙상블상 수상
'기생충' 송강호, 이선균, 박소담, 이정은 등 무대 올라
할리우드 배우들도 '기생충' 수상에 기립박수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 이하 SAG)에서 최고 상인 앙상블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 출연진/사진=AP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 이하 SAG)에서 최고 상인 앙상블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 출연진/사진=AP

'기생충'이 또 일을 냈다.

19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된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 이하 SAG)에서 영화 '기생충'이 최고상인 앙상블상을 수상했다. 아시아 영화가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 앙상블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것도, 수상을 한 것도 모두 '기생충'이 최초다.

앙상블상은 배우 전체가 뛰어난 연기를 펼치는 작품에 주어질 뿐 아니라 SAG 시상식 투표에 참여한 할리우드 배우들은 아카데미 시상식에도 투표권을 행사한다는 점에서 '기생충'의 오스카 성적에 더욱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 이하 SAG)에서 최고 상인 앙상블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 출연진/사진=AP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 이하 SAG)에서 최고 상인 앙상블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 출연진/사진=AP

이날 '기생충'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브래드 피트 주연의 '원스 어폰어 타임 인 할리우드'를 비롯해 '아이리시맨', '조조 래빗' 등 쟁쟁한 할리우드 배우들이 출연한 작품들을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기생충' 배우 송강호, 이선균, 이정은, 최우식, 박소담 등이 무대에 오르자 기립 박수로 축하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송강호는 '기생충' 출연 배우들을 대표해 "'기생충'은 영화 제목은 '기생충'이지만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면 좋을까, 공생에 관한 영화라고 생각한다"며 "상징적으로 의미가 있는 앙상블, 최고의 상을 받으니 우리가 영화를 잘 못 만들지는 않았구나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존경하는 배우님들 앞에서 큰 상을 받게 돼 영광스럽고 오늘 이 아름다운 기억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강호의 수상 소감에 이선균, 최우식, 박소담, 이정은과 봉준호 감독도 기쁨의 박수를 보냈다.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 이하 SAG)에서 최고 상인 앙상블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 출연진을 대표해 소감을 말하는 송강호/사진=AP

제26회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Screen Actors Guild Awards, 이하 SAG)에서 최고 상인 앙상블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 출연진을 대표해 소감을 말하는 송강호/사진=AP

'기생충'의 앙상블상 수상과 함께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 가능성도 더욱 높아졌다는 반응이다. 지난해 5월 한국영화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것을 시작으로 세계 영화제를 석권했던 '기생충'은 한국 영화 최초로 제77회 골든글로브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오는 2월 27일 진행될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는 국제장편영화상(외국어영화상)을 비롯해 작품상, 감독상, 편집상, 각본상, 미술상까지 주요 부문 총 6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