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송혜교 이혼조정신청 발표
불화 시점 맞춘 사주논리여행 화제
블로그 사주논리여행 성지순례
"송중기·송혜교 해로 못 해"
송혜교 SNS에는 송중기와 다정사진 건재
송혜교 SNS 근황 … 송중기와 다정한 사진 언제쯤 사라질까

배우 송중기(34)와 송혜교(38)가 결혼 20개월 만에 이혼을 밝혔지만 SNS 상에서는 여전히 평온한 모습이다. 마지막 일상은 6일전 반려견과의 사진이다.

2016년 드라마 '태양의 후예'로 인연을 맺은 송중기와 송혜교는 2017년 10월 31일 드라마와 같은 세기의 결혼식을 올렸다. 송송커플의 2세 소식을 기다려온 팬들을 강타한 것은 이혼설도 아닌 '법원 이혼조정 신청' 소식.

보도자료를 먼저 알린 것은 송중기 측 법률대리인이었다. 결혼 발표 당시 송중기와 송혜교 소속사가 미리 합의해 공동 발표를 한 것과는 달리 송중기 측이 먼저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이혼을 발표하자 송혜교 측이 뒤따라 발표하는 식이었다.

하지만 송혜교의 SNS에는 결혼식에서 송중기와 다정히 팔짱을 하고 찍은 사진은 물론 '태양의 후예' 유시진 팬미팅이라는 글과 함께 송중기가 송혜교 어깨에 팔을 두른 사진까지 모두 건재하다.

송혜교 측이 이처럼 SNS를 이혼 보도와 동시에 정리하지 않는 점은 발표 당일 종일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시선을 끌었던 데다가 지금 사진을 지운다면 'SNS에서 지워진 송중기 흔적' 등의 주제로 다시금 대중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릴 수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보통 스타 커플들의 경우 공공연하게 SNS를 통해 애정을 과시하다가도 그런 흔적을 지우면서부터 결별설 등에 휘말리게 되는 데 반해 이번 송중기 송혜교 커플은 이혼 발표가 상당히 급작스럽게 앞서 나가 이례적이라는 평을 듣고 있다.

송중기 측이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가 한창 방영중인 지금 시점에서 급하게 이혼조정 신청 바로 다음날 언론에 공개하는 바람에 쇼윈도우 부부로 지내면서 이혼 발표 전 SNS 등을 관리하던 소속사 측이 이를 정리할 여유가 없었던 것 아니냐는 추측도 가능하다.

한편 ‘사주논리여행’을 운영하고 있는 사주철학가 이석호 씨는 지난 2017년 9월 9일 결혼을 앞둔 송중기와 송혜교의 궁합을 블로그에 올려 뒤늦게 주목받았다.

그는 송혜교의 사주에 대해 "배필과 해로할 수 없다"고 다소 충격적인 진단을 했으며 송중기에 대해선 "두 번 결혼할 수 있는 명조다. 한 번의 결혼은 실패할 것이다"며 "바람기 많은 여자이거나 과거 있는 여자를 아내로 들이게 된다"고

그는 두 사람의 궁합을 풀이하며 "2019년에 이별수가 있다"면서 "그러나 결혼과 이혼은 모두 당사자들의 결정이니 운에서 이혼수가 있어도 이를 극복하고 살아가는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당시 재미로 볼 수 밖에 없었던 이같은 사주가 공교롭게도 100% 맞아떨어지자 네티즌들은 지대한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