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을지로 사옥.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을지로 사옥.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컴퍼니 도약을 위한 2023년 조직 개편 및 임원인사를 1일 단행했다고 이날 밝혔다.
"3대 추진 전략으로 AI컴퍼니 전환 가속화"
유영상 최고경영자(CEO)는 "SK텔레콤이 시장과 고객으로부터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기 위한 최적의 조직 구조를 구축하고, 책임 경영이 가능한 실력과 전문성을 겸비한 리더십 체계를 공고히 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조직 개편의 의미를 설명했다.

SK텔레콤은 지난달 AI 컴퍼니 비전 달성을 위해 △AI서비스 △기존 사업의 AI 기반 재정의 △AIX 등 3대 추진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조직 개편에서는 이를 추진하기 위한 체계를 마련했다.

먼저 A.추진단은 외부 전문가를 영입해 미래기획팀을 강화한다. 서비스 기획·개발, AI 대화·데이터 기술 등 전문화를 통해 서비스 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디지털(Digital) 혁신CT(CDTO)를 신설해 유무선 통신과 엔터프라이즈, 미디어 등 통신 분야의 기존 사업을 AI를 기반으로 재정의한다. 기존 사업들을 AI로 전환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AIX(CTO)는 AI 핵심 기술과 우수 인재를 보유한 유망 기업 투자 등을 통해 AI 역량을 확보하고, 이를 회사 전반과 타 산업으로 확산시키는 역할을 맡는다.
SK텔레콤·SK브로드밴드 유영상 CEO 겸직…"시너지 극대화"
유영상 SKT 대표이사 사장. 사진=한경DB
유영상 SKT 대표이사 사장. 사진=한경DB
유영상 CEO는 SK브로드밴드 대표를 겸직해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간 시너지 창출에 나선다. 유무선 통신과 미디어, 엔터프라이즈 등 사업 영역과 함께 브랜드, 기업문화 등 전방위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커스터머(Customer) 사내독립기업(CIC)는 '유무선 통신'과 '미디어'를 각각 전담하는 조직으로 변화하고, 이를 통해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의 유무선 유통망 시너지와 미디어 사업의 협업을 강화한다.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CIC도 양사 간 시너지 기반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기업간거래(B2B) 사업의 전방위적 성장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인프라, 브랜드, 기업문화 등에서도 긴밀한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C 레벨 조직 강화…"실력·전문성 바탕으로 비전달성 집중"
유영상 SKT 대표  ‘AI 컴퍼니로 도약’ 선언. 사진=뉴스1
유영상 SKT 대표 ‘AI 컴퍼니로 도약’ 선언. 사진=뉴스1
SK텔레콤은 실력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책임 경영을 펼칠 수 있도록 '치프 오피스(Chief Office) 기능 강화'에 나선다. 각 최고 레벨 조직은 서비스와 기능을 영역 별로 책임지고, AI컴퍼니 도약에 집중할 방침이다.

먼저 최고전략책임자(CSO), 최고재무책임자(CFO), 최고디지털책임자(CDO) 등 C 레벨 임원은 CEO의 전략적 파트너로 현 사업의 수익성 강화와 미래 성장을 주도하게 된다. 아울러 Comm.서비스(CPO)는 '채팅+', '누구(NUGU)', 'T전화' 등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총괄하고 회사 상품과 서비스의 품질과 만족도를 사전에 점검하는 역할도 맡는다. 넥스트(Next) 서비스는 구독 서비스 'T우주', ‘이프랜드’, ‘PASS’, ‘T딜’을 중심으로 제휴, 글로벌 확장, 투자 발굴 등 성장을 주도한다.

SK텔레콤은 2023년 임원인사 관련 상사와 동료, 그리고 구성원 등 모두에게 인정받는 실력과 리더십을 보유한 인재를 임원으로 선임하고 실력있는 인재들에게 과감히 기회를 부여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를 통해 20명의 임원이 새롭게 임명됐다.

유영상 CEO는 "AI 역량을 바탕으로 서비스와 기술 경쟁력을 극대화해 AI 컴퍼니로 도약하는 한 해가 되자"고 강조하며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가 한 팀으로 사업 영역에서 굳건한 성장을 만들자"고 강조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