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말까지 장애인 의무 고용률 초과 달성"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사진=연합뉴스

SK하이닉스(115,000 +3.14%)가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모아'를 통해 '장애인 제과제빵 공장'을 설립한다고 21일 밝혔다. 장애인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자는 취지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이천 본사 경영지원본관에서 SPC삼립(73,400 -1.48%) SPC행복한재단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행복모아와 '장애인 고용 확대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 관련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행복모아는 지난 8월 SK하이닉스로부터 증자받은 300억원을 포함 총 400억원을 제과제빵 공장 건축과 운영에 투입할 예정이다. SK하이닉스는 이 공장에서 생산된 빵과 쿠키를 사내식당에 간편식으로 제공한다.

SPC삼립과 SPC행복한재단은 제과제빵 노하우를 바탕으로 △SK하이닉스의 장애인 제빵공장 설립 △운영 및 품질향상을 위한 자문 제공 △구성원 제과제빵 기술교육 실시 등 장애인의 자립을 지원한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공장에 적합한 직무를 개발해 구인과 맞춤훈련 등 장애인 고용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행복모아는 2016년 설립 이후 방진의류와 부자재를 제조, 세탁하는 사업을 운영하며 장애인 240여명을 고용했다. 이번 제과제빵 공장 운영을 위해 약 160명을 추가 채용했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상시 근로 구성원 대비 장애인 구성원 비율이 3.4%에 이르러 올해 말까지 법정 의무고용률 3.1%를 초과 달성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황종현 SPC삼립 대표, 김범호 SPC행복한재단 부사장, 남용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촉진이사, 조상욱 행복모아 대표, 박호현 SK하이닉스 행복모아2 TF담당(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박호현 SK하이닉스 부사장은 "내년 하반기부터 제과제빵 공장에서 2만8000명이 넘는 SK하이닉스 구성원용 간편식을 제공하게 된다"며 "특히 이종기업간 협력을 통해 장애인들의 고용 안정과 경제적 자립을 도모했다는 점에서 사회적 가치 실현의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