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과 협력해 '페이코' 도입…"서비스 고도화 추진"
사진=KST모빌리티

사진=KST모빌리티

혁신형 택시 브랜드 '마카롱택시'를 운영하는 KST모빌리티는 최근 NHN(76,500 -3.41%)으로부터 50억원의 전략투자를 받아 총 18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로써 KST모빌리티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는 전략적투자자(SI)로 지난해 현대기아차(41,400 +0.61%)(50억원)에 이어 NHN이 참여했다. 이밖에 재무적투자자(FI)로 다담인베스트먼트·마그나인베스트먼트·삼호그린인베스트먼트·열림파트너스 등이 80억원 규모로 참여했다.

KST모빌리티는 앞서 2018년 네오플라이로부터 시드(seed) 투자금 50억원을 유치했다. 시리즈A와 시드 투자를 합치면 금액은 모두 230억원으로 늘어난다.

KST모빌리티는 시리즈A 투자로 확보한 자금으로 △마카롱택시 사업 인프라·서비스 협력 모델 확대 △마케팅 강화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AI) 기반 플랫폼 기술 고도화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사진=KST모빌리티

사진=KST모빌리티

특히 KST모빌리티는 NHN과 다양한 서비스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마카롱택시에 NHN의 간편결제 시스템 '페이코'를 도입한다. 이후 KST 모빌리티는 NHN과 목적지나 소비자 생활패턴에 기반한 다양한 사용자 맞춤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행열 KST모빌리티 대표는 "어려운 업계 분위기에도 시리즈A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특히 이번에 전략투자를 유치한 NHN과 함께 특별한 변화들을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KST모빌리티는 지난해 2월 서울에서 마카롱택시로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마카롱택시는 민트색으로 차량을 단장하고, 내부에는 무료 와이파이·생수·마스크 등 기본 편의물품을 비치했다. 전문교육을 이수한 드라이버와 사전예약 호출방식 등으로 기존 택시와의 차별화를 꾀했다. 지난해 12월엔 실시간호출 '지금타기' 서비스도 시작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