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DM, 삼성-LG 논쟁 언론 질의 답변
LG, ICDM 기준 'CM값 50%'로 삼성 공격
"어느 쪽 손도 들어주지 않은 셈" 평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 직원이 8K TV 제품들의 해상도 차이를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LG전자 직원이 8K TV 제품들의 해상도 차이를 설명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최근 프리미엄 TV '8K 기술'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국제 화질측정기구인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가 양사 논쟁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ICDM은 디스플레이 업계 최고 전문기구로 꼽히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의 한 분과로 각국 전문가들이 모여 디스플레이 성능 측정 규격을 정해 업계에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삼성과 LG 모두 회원사다. 특히 LG가 삼성 TV를 "가짜 8K"라고 공격한 근거인 '화질 선명도(CM) 50%' 기준을 제공한 곳이어서 ICDM의 반응에 관심이 쏠렸다.

30일 업계 등에 따르면 ICDM은 최근 언론 질의에 대한 답변을 통해 "우리는 기업들이 디스플레이 표준평가기준(IDMS) 자료를 활용해 어떠한 데이터를 내놓든 관련 이슈에 대해 개입·중재(mediate)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ICDM은 특히 "IDMS의 1.1.3 조항에 따르면 우리는 (디스플레이 화질) 측정과 관련해 '의무 값(compliance values)'을 정하고 있지 않다"며 "그건 (국제표준기구(ISO) 등) 다른 표준기구들의 업무"라고 했다.

LG전자가 삼성 QLED 8K TV에 대해 "CM이 ICDM 기준치인 50% 미만이므로 가짜 8K"라고 주장하고, 삼성전자는 "CM 지표는 흑백 TV 시절에 쓰던 지표로 더이상 유효하지 않다"고 반박한 데 대해 어느 쪽 손도 들어주지 않은 셈이다.

ICDM의 상위 기구인 SID도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 논쟁'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불개입' 원칙을 견지했다.

헬게 시첸 회장은 관련 언론 질의에 "SID는 새로운 제품의 성능을 측정하기 위한 공인된 '글로벌 도구'를 제공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기술의 한계를 넘으려는 삼성과 LG의 노력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고만 답해 논쟁에 대한 직접적 답변을 피했다.

8K TV 화질 측정 방식과 관련된 국제위원회인 ICDM과 SDI의 중재 및 개입 불가 방침으로 명쾌한 결론이 나지 않게 돼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신경전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