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스런 美 11월 고용…긍정적 분석 나오는 이유

미국의 11월 신규고용이 월가 예상을 밑도는 21만 개 증가에 그쳤지만, 월가에선 긍정적 평가가 나오고 있다. 계절 조정의 잘못된 효과로 수치가 적게 나왔다는 것이다. 일자리는 21만 개 증가에 그쳤지만, 실업률은 4.2%로 전달의 4.6%보다 크게 하락한 게 이를 뒷받침한다는 평가다.

미 노동부는 3일(현지시간) 11월 비농업 부문 고용이 21만 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가의 예상치 55만 개(블룸버그 집계)를 크게 밑도는 것이다. 월가 금융사들은 가장 많은 곳은 80만 개, 적은 곳이 37만5000개를 예측했었다.
실망스런 美 11월 고용…긍정적 분석 나오는 이유

이와 관련, 블룸버그는 계절 조정을 거치지 않은 실제 수치는 77만8000개가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계절 조정이란 시계열 분석을 위해 통계를 낼 때, 계절 변화에 따른 변수를 없애는 통계적 조작 방법이다. 통상 기후, 온도, 휴일 등으로 인한 변수를 없애는 것인데, 팬데믹 발생 이후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상황에 따라 출렁이고 있다. 노동부는 "조사를 위한 자료수집은 전염병의 영향을 받고 있다"라고 표시하고 있다.

이는 수치에 큰 변화를 만들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6개월 동안 매달 신규 고용 수치가 한 두 달 이후 크게 상향 수정됐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 9월의 경우 발표된 수치가 19만4000개로 예상(50만 개)보다 크게 낮았지만 세 차례나 수정되면서 이날 37만9000명 증가로 상향 조정이 됐다.

또 노동부는 고용주, 가계 등 두 가지 조사를 거쳐 고용보고서를 만드는데 두 조사 사이에 차이가 매우 컸다. 비농업 고용 수치를 작성하는 데 기초가 되는 고용주 조사에서는 고용이 21만 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실업률과 노동시간, 임금 등을 집계하기 위해 실시하는 가계 조사에서는 113만 명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가구 조사를 기반으로 하는 11월 실업률은 4.2%로 집계돼 전달 4.6%에 비해 0.4%포인트나 떨어졌다. 이는 월가 예상치인 4.5%보다 더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이다.
실망스런 美 11월 고용…긍정적 분석 나오는 이유

또 미 중앙은행(Fed)이 주시하는 11월 노동참가율은 61.8%로 전달의 61.6%에서 0.2%포인트 상승했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월보다 0.08달러(0.26%) 오른 31.03달러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로는 4.8% 상승했다. 이는 지난 9월의 0.6%, 10월 0.4% 증가한 것에 비해 낮아진 것이다. 임금 상승 압력이 낮아지고 있다는 뜻이다.

평균 주간 노동시간은 전달보다 0.1시간 늘어난 34.8시간으로 집계됐다. 르네상스 매크로는 "주간 노동시간이 11월에 10월보다 증가하면서 총 주간 임금은 더 강하게 늘었다. 지난 3개월 동안을 따지면 연율로 11.8%나 올랐다. 이는 Fed가 과열이라고 느낄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밝혔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