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 "中 정부 사교육 규제 여파"
사진=REUTERS

사진=REUTERS

짧은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글로벌)과 더우인(중국판)을 운영하는 중국 바이트댄스가 중국 정부의 사교육 단속에 직격탄을 맞았다. 교육 사업을 적극 육성하고 나섰던 바이트댄스가 관련 인력을 정리해고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2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 바이트댄스가 중국 정부의 사교육 단속 여파로 관련 분야 인력 최소 1000명을 정리해고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트댄스의 정리해고는 초·중학교에 해당하는 의무교육 과정 사업을 중심으로 실시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직원의 경우 타 부서로 배치된다.

바이트댄스는 1년 전 당시 교육 분야를 '새로운 전략 방향'으로 설정한 바 있다. 이에 인공지능(AI) 교습 등 교육 사업을 육성하겠다고 발표하고, 지난해 10월 당시 1만명이던 교육 부문 직원을 올 봄 1만3000명까지 늘린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AFP

사진=AFP

그러나 중국 정부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강조하는 공동부유 정책을 바탕으로 지난 7월 사교육을 규제하는 조치를 내놓으면서 직격탄을 맞았다. 교육은 부동산, 의료 등과 같이 가계 부담이 큰 분야이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는 의무교육 과정에서 수학과 영어 등 일부 과목에서 사교육 기관이 이윤을 추구하는 것을 막기로 했다.

교육기업들과 정보기술(IT)을 바탕으로 교육사업을 진행하던 빅테크들도 타격이 불가피했다.

최근 중국은 사교육기업, 기술기업 등 산업 전 분야에 대해 대대적인 규제와 단속을 벌이고 있다. 이에 틱톡의 중국 버전인 더우인은 초·중 교과 교습 관련 영상을 플랫폼에서 내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선 이는 중국 투자에 대한 위험 요인이 부각된 것으로 해외투자자들이 풀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CNBC는 "중국 정부는 앞으로도 민간기업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데 있어서 예측 불허의 돌발 행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진단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