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승인 국가들은 제안 수용
스푸트니크 V 백신.(사진=AP=연합뉴스)

스푸트니크 V 백신.(사진=AP=연합뉴스)

러시아가 자국 주재 외교관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무료 접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코메르산트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가 최근 자국에 주재하는 모든 외국 대사관에 스푸트니크 V 백신 무료 접종을 제안하는 공한을 보냈다.

무료 접종을 제안한 대상은 러시아에 주재하는 외국 외교관과 그 가족들로 약 1만2000명에 달한다.

외무부는 이 제안이 외교 공관의 기능 수행 및 안전에 필요한 조건을 제공해야 한다는 '외교 관계에 관한 빈 협약'(1961년 체결) 등에 따른 국제 의무 이행이라고 설명했다.

이미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승인한 독립국가연합(CIS: 옛 소련권 국가모임) 회원국과 아시아·아프리카·남미 국가 공관들은 제안을 수용해 직원들의 접종을 독려하고 있다.

2월 중순 현재 스푸트니크 V 백신을 공식 승인한 국가는 25개국이 넘는다.

반면 미 국무부는 직원들에게 아직 세계보건기구(WHO)나 자국 보건당국의 승인을 받지 못한 스푸트니크 V 백신을 맞지 말도록 권고하면서도 최종 결정은 개인에게 맡겼다.

유럽연합(EU) 회원국 대사관들도 스푸트니크 V 백신 접종을 금지하진 않지만 권하지도 않고 있다. 대사관들은 이 백신이 유럽의약품청(EMA) 승인을 얻을 때까지 신중한 입장을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