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NFT과 메타버스 형제 얻어"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사진=한경DB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사진=한경DB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가상자산(암호화폐)가 '네덜란드 튤립' 단계를 지나가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튤립 버블'은 17세기 네덜란드에서 발생한 튤립 과열 투기 현상을 뜻하는 것으로, 경제 현상에서 거품이 발생한 상황을 이르는 말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태영 부회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상화폐는 대체불가능토큰(NFT)과 메타버스라는 든든한 형제를 얻었다"고 적었다.

이어 정태영 부회장은 "가상화폐의 제대로 된 용처가 생겼다고 볼 수 있고 가상화폐에 대한 투자를 디지털 문화와 디지털 부동산 등 분산 투자할 기회가 생겼다고 볼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기복은 있겠지만 가상화폐는 이제 '네덜란드의 튤립' 단계는 지나가는 듯하다"고 덧붙였다.

정 부회장은 올해 경영 키워드로 '양적 성장과 질적 이동'을 제시한 바 있다. 현대카드가 데이터 사이언스 기반 금융 테크 기업으로 성장토록 한다는 게 정 부회장의 사업 목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