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털 업체도 의료기기 업체도 앞다퉈 결정
사진=빅히트 제공

사진=빅히트 제공

올 들어 상장사들의 소규모 합병이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19가 장기화하면서 실적 변동성이 커진 데다 산업 구조조정 속도가 가팔라지면서 영업·지원부서 등 중복 조직을 정리하고 사업 경쟁력을 키울 필요가 높아져서다.

15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유가증권 시장과 코스닥 시장, 코넥스 시장을 합해 올 들어 소규모 흡수합병을 결정한 상장사는 총 20개다.

소규모 합병은 합병 신주의 발행규모가 발행주식 총수의 10% 미만일 때 주주총회의 승인없이 이사회 승인만으로 합병이 가능하도록 한 상법상의 제도다. 증권신고서 제출도 면제된다.

소규모 합병은 대부분 완전 자회사를 합병하는 형태로 이뤄져 연결 실체 관점에선 경영·재무·영업에 변화를 가져오진 않는다. 다만 분산된 영업 조직 등을 합쳐 영업 경쟁력을 강화하거나 경영 효율성을 높이는 효과를 낼 수 있다.

BTS 소속사도 선택한 소규모 합병…상장사들 뛰어드는 까닭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인 하이브(옛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오는 7월100% 자회사인 하이브아이피와 하이브쓰리식스티를 흡수합병할 예정이다. 하이브아이피는 하이브 산하 레이블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문구·회화·사무용품 도매업을 주로 하고 있다. BTS 등 하이브 소속 가수들의 굿즈(기획 상품)를 생산·판매하고 있다. 하이브쓰리식스티는 하이브 소속 가수들의 공연 기획·제작 업무를 맡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각각 1240억원, 1010억원이다.

하이브 관계자는 "이번 합병은 합병 신주를 발행하지 않는 무증자 합병이라 최대주주나 경영권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며 "완전 자회사 합병을 통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사업의 통합 운영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이브의 경우 음악·음반 제작과 소속 연예인 매니지먼트 대행을 담당하는 레이블 사업 부문을 물적 분할하는 과정에서 자회사에 대한 흡수합병을 결정한 측면이 강하다. 이처럼 지배구조 개편 목적으로 소규모 합병을 결정하는 경우도 있지만 사업 재편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춘 결정이 대다수다.

자회사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저조하거나 재무상태가 나빠지고 있을 때 소규모 흡수합병을 활용하기도 한다. 종합 렌털 업체 AJ네트웍스 역시 다음달 말 100% 자회사인 AJ M과 AJ ENS를 흡수합병하기로 했다. AJ M은 차량·이륜차 렌털·공유 업체로 지난해 매출이 900만원에 그치고 있다. AJ ENS는 부동산 종합 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삼양홀딩스는 지난 1일 의약 연구개발 업체 삼양바이오팜을 흡수합병했다. 표면적인 이유는 의약바이오 사업의 경쟁력 강화다. 삼양바이오팜은 글로벌 신약 개발과 해외 생산 법인 구축, 미용 성형 시장 진출 등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지난해 순이익은 3억7800만원에 그치고 있다. 이번 흡수합병으로 관련 사업을 위한 안정적인 자금 조달과 투자가 가능해졌다는 평가다. 신약 개발과 신시장 개척엔 충분한 인적 역량과 재무적 안정성이 뒷받침돼야 해서다.

이 외에도 오는 6월 리튬 1차전지 제조 업체 비츠로셀은 축전지를 제조하는 플렉스파워를, 우리들휴브레인은 의료 기기 수출입과 병원 컨설팅을 주력으로 하는 에이치바이오앤컴퍼니와 제이앤에스팜을 흡수합병할 계획이다.

상장사 관계자는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대부분의 기업들이 내실을 높이고 중장기적인 경쟁력 확보에 골몰하고 있다"며 "결국은 소규모 합병을 통해 운영 비용을 절감하고 생산 효율성을 높여 기업 가치를 높이는 게 궁극적인 목적"이라고 말했다.

증권업계에선 코로나19를 계기로 사업 재편에 대한 수요가 높아 당분간 소규모 합병이 이어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

유고은 한국기업지배구조원 선임연구원은 "소규모 합병을 활용하면 구조조정이나 지배구조 개편 때 빠른 의사결정이 가능해진다"며 "대부분 다른 주주가 없어 주주 권리를 침해할 여지가 적고, 간단한 절차로 경영 합리화를 추진하는 데 용이하다"고 말했다.

김은정/임근호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