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30일 증시에서 한진(28,300 +2.91%)그룹주가 강세다. 경영권을 둘러싼 총수일가의 다툼이 커질 것으로 예상돼서다.

이날 오전 9시27분 현재 그룹의 지주사인 한진칼(74,300 ↑29.90%)은 전거래일보다 2550원(6.41%) 급등한 4만23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진한국공항(24,800 -0.20%), 진에어(9,670 -1.02%) 대한항공(18,700 -1.32%) 등 다른 그룹주를 비롯해 우선주인 한진칼우대한항공우도 상승세다.

성탄절인 지난 25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은 어머니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언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누나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 이어 이 고문과도 갈등을 겪으면서 경영권 분쟁이 커질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업계에서는 내년 3월 한진칼 정기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재선임이 가능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총수일가의 지분이 나뉜다면 그동안 그룹의 지배구조에 총구를 겨눈 KCGI 등과의 표대결이 불가피하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