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불거진 지 일주일 만에 사과
"의도와 달리 오해 살까 입 열기 두려웠다"
신기루, 박명수 /사진='박명수의 라디오쇼' SNS

신기루, 박명수 /사진='박명수의 라디오쇼' SNS

개그우먼 신기루가 생방송에서 욕설 및 음담패설 등 과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신기루는 지난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생방송 경험이 없고, 늘 자유로운 플랫폼에서만 제 이야기를 하다 보니 전 연령대가 듣는 공중파 라디오에서 제 경험과 에피소드, 질의응답 과정에서 자극적인 단어와 브랜드명을 언급하는 등 제 부족함이 여러분들께 많은 불편을 끼친 점 깊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진 지 일주일 만에 입장을 전한 그는 "즉시 입장을 밝히지 못한 것은 처음 겪어보는 수많은 질타와 악플에 제 이야기들이 제 의도와 생각과는 달리 전달돼 오해를 사지는 않을지 입을 열기가 두려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반복되는 실수로 실망감을 드리지 않도록 더욱 더 노력할 것이고 앞으로 제 이야기와 생각들을 꾸밈없이 보여드리고 들려드리는 것에 있어 불편을 느끼시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다짐했다.

끝으로 신기루는 "이런 글을 쓰게 되는 날이 올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정말 꿈이 꿈에서 끝나지 않도록 더 발전하고 노력하는 김현정이 돼야겠다고 다시 한 번 다짐한다. 불편함을 느끼신 분들에게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신기루는 지난달 24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했다. 당시 그는 아슬아슬한 수위의 발언으로 청취자들을 당황케 만들었다.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것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신기루는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연했는데 꿈이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고 울었다. 담배 피우면서"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전자담배를 피운다"고 고백했다.

또 "X질 뻔 했다", "무슨 X" 등과 같은 비속어를 사용하는가 하면, 다소 불편함이 느껴지는 음담패설을 이어가기도 했다. 이에 박명수는 "공영방송에서는 그러면 안 된다"고 주의를 줬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