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종, 친선 축구 경기 중 부상
"부딪히는거 피하려다 다쳐"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예정대로"
최수종/사진=한경DB

최수종/사진=한경DB

배우 최수종이 부상에도 씩씩한 모습으로 주변 사람들을 안심 시켰다.

최수종은 21일 한경닷컴과 전화 인터뷰에서 "축구를 하다가 팔을 다쳤다"며 "지금도 병원에 치료를 받으러 와 있다"고 말했다.

최수종은 지난 10일 서울 근교 한 학교 운동장에서 친선 축구 경기에 참여했다. 상대방과 부딪혀 다칠 상황을 피하려다 팔 뼈가 금이 가고 부러지는 더 큰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종은 "다행히 치료를 잘 받았고, 통원 치료가 가능하다고 해서 병원을 오가며 치료를 받기로 했다"며 "전치 10주라고 하지만 말을 하고 걷는 데 이상이 없으니 참 다행"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증이 오면 약을 조금 먹으면 된다. 문제 없다"며 "이렇게 알려지지 않았으면 방송에서 '조금 다쳤어요' 할 수 있었는데, 조금 민망하다"면서 웃었다.

이어 "병원에 와 보니 정말 저보다 아픈 분들이 많으셔서, 전 크게 다친 거라는 생각도 안 든다"며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녹화에도 예정대로 참여하려 한다"고 밝혔다.

최수종은 아내 하희라와 올해 1월 '살림남2' MC로 합류했다.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으로 '살림남2'의 인기를 이끌어 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