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측정할 수 없는게 저도 회사에 직원으로 되어 있어서 월급 받아"
헤이지니/사진=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헤이지니/사진=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키즈 크리에이터 헤이지니가 수입을 간접적으로 공개해 이목을 끌고 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사랑을 싣고)에서는 어린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헤이지니가 출연했다.

구독자 259만 명을 보유한 키즈 크리에이터 헤이지니에게 현주엽과 김원희는 수익이 어느 정도인지 물었다.

이에 헤이지니가 "저희가 직원이 13명 정도 되는데"라고 답했다. 옆에 있던 김원희는 "그런 거 빼고 수익만. 직원이 뭐가 궁금하나"라고 장난을 쳤다.

이에 헤이지니는 "측정할 수 없는게 저도 회사에 직원으로 되어 있어서 월급을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현주엽은 "연간 수익이 20억 원이 넘는다"고 놀라워했다.

이 말을 들은 김원희는 "미안하다"며 헤이지니의 손을 잡아 웃음을 안겼다.

또 현주엽은 "대단하신게 제가 어디 찾아보니까 이영애 씨도 팬미팅에 가려고 했다더라"고 공개했다.

헤이지니는 "실제로 연예인 자녀분들을 꽤 많이 만났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주엽은 “팬미팅 경쟁률을 1000:1까지 들어봤다"고 헤이지니의 놀라운 인기를 전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