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 헤니 '서치2' 캐스팅
1편 이어 PC·태블릿 화면으로 이야기 진행
다니엘 헤니 / 사진 = 한경DB

다니엘 헤니 / 사진 = 한경DB

배우 다니엘 헤니가 영화 '서치2'에 캐스팅 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7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데드라인은 영화 '서치2'의 추가 캐스팅을 발표하면서 다니엘 헤니를 비롯해 니아 롱, 켄 룽이 합류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서치2'는 스톰 리드의 출연 확정 소식을 전한 바 있다. 메가폰은 '서치'의 편집에 참여한 윌 매릭과 닉 존슨이 잡게 됐다. 올해 봄 시즌에 크랭크인 예정이다.

영화 '서치'는 한국계 미국인 아버지가 실종된 딸을 찾는 내용을 그린 영화다. 모든 화면을 PC 화면이나 휴대폰, 방송 장면 등 전자기기 스크린으로 구형한 이색적인 포맷으로 눈길을 끌었다.

'서치2' 역시 1편과 마찬가지로 각 캐릭터들이 PC나 태블릿 화면에 나오면서 이야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