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무지개회원, 이시언 이별 여행 마련
'나혼산' 이시언 이별여행 / 사진 =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나혼산' 이시언 이별여행 / 사진 = '나 혼자 산다' 방송 캡처

'나 혼자 산다'의 무지개 회원들이 멤버 이시언의 이별 여행을 마련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별 여행을 위해 도착한 제주도에서 이시언이 자신의 하차에 대해 언급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시언은 "오늘은 무지개 회원님들과 제주도로 정모를 떠나는 날이다. 저의 이별 여행을 마련해 함께 떠나기로 했다. (하차를) 한 2년 정도 고민했던 거 같다. 항상 느낀 게 우리 멤버들은 자기 분야에서 최고의 사람들이라는 것. 저는 그저 함께 촬영을 한다는 것에 영광스럽게 생각했다"며 멤버들에 대한 존경심을 보였다.

이어 그는 "이제 저도 제 분야에서 최고는 아니더라도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본업인 연기에 더 시간을 들여 볼까 해서 쉽지 않은 결정을 하게 됐다"며 하차 이유를 전했다.

이후 공항에 한참 동안 도착하지 않던 기안84와 성훈은 이시언을 위한 몰래카메라를 위해 공항에서 미리 대기하고 있었다.

기안84는 직접 티셔츠에 그림을 그려 시언의 이별 여행을 위한 단체 티셔츠를 제작했다. 여기에 현수막까지 제작해 이시언에게 감동을 줬다.

이들은 바다로 나가 돌고래 탐사에 나섰다. 돌고래를 보러 가는 여정은 녹록지 않았지만 바다 한가운데서 돌고래 떼를 운 좋게도 만날 수 있었다. 헨리는 "처음에는 CG인 줄 알았다. 피로감이 싹 사라졌다"며 좋아했고 화사는 "시언 오빠한테 너무 고마웠다. 그 순간 자체를 잊지 못할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기안84는 "돌고래가 행운을 가져다주지 않을까"하고 기대했다. 이시언은 "정말 보기 힘든 돌고래를 봤으니까 내년에는 모두 행복할 거다"라며 무지개 멤버들의 행복을 기원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