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FNC·지민 재차 저격
"지민 폭로 후 또 극단적 선택 시도"
"진심 어린 사과가 그렇게 어렵나?
AOA 출신 권민아 /사진=한경DB

AOA 출신 권민아 /사진=한경DB

그룹 AOA 전 멤버 권민아가 재차 지민과 FNC엔터테인먼트에 대해 폭로하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권민아는 6일 자신의 SNS에 "FNC관계자 측이랑 카톡하고 벌어진 일이었다. 빌었다는 그 상대방 언니의 입장문에 관계자분께 '빌었다니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죠'라고 보냈다가 '확인해볼게'라고 했다가 한참 뒤에 '자기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고 하더라. 빌려고 온 사람이 눈을 그렇게 뜨고 칼을 찾고 그 말투에 기억이 안난다는데 무슨 사과를 받겠냐. 포기다"고 적었다.

이어 "FNC관계자분 카톡 보고 진짜 황당해서 또 극단적 선택 시도했다가 소속사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병원에 실려갔다"면서 "의사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는 죄책감이 들고, 내가 뭐가 좋다고 전 매니저 언니는 계속 보호자로 곁에 있어준다"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지민은 향해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거냐. 나는 그 꼴 못 본다. 나는 11년 동안 그것보다 더 고통받았다"면서 "언니는 내가 받은 고통이 뭔지도 모를 거다"고 했다.

그는 "소설이라는 말도 올렸다가 매니저가 내리라고 해서 내렸고, 약 먹고 잠도 잘 주무시고, 처음에 FNC는 그 사람 때문에 힘들다고 했더니 정신과 선생님을 붙여줘서 날 정말 생각해주나 싶었다"면서 "난 연습생 빚, 내역 계약서 문제, 정산 문제에 대해서 한번도 불만 토론한 적 없다. 시키는 대사 있으면 그것만 했고, 우리 부모님은 처음 말고는 오신 적도 없고, 나도 부모님도 다른 사람들과 달리 불만 토로 한번 한 적 없다"고 밝혔다.

계속해 권민아는 "악착 같이 나아서 앞만 보고 살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FNC와 상대방 언니는 진심 어린 사과 한 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냐. 하루에 15시간 자던 애가 이제는 한 시간이면 깬다. 모두들 잘 지내시냐. 큰 회사에 나 하나 뭐 신경쓰이겠냐. 신경쓰였으면 연락 한 번이라도 왔을 거다"면서 "진심 어린 사과 타이밍은 어차피 놓쳤고, 이제 나 같은 사람 안 나오게 연습생들, 소속 가수들, 배우들, 선배님들 한분 한분 진심으로 생각해주시고 챙겨달라. 누구 때문에 재계약 못한다고 하면 먼저 어떤 상황이고 얼마나 힘든 지를 물어봐달라. 다음 행사와 광고 얘기 먼저 하지 말고"라고 폭로했다.

끝으로 권민아는 "정말 억울하고, 화가 나고, 잠도 못 자고 왜 제가 피해를 계속 보고 있는지 누구에게 털어놔야 하냐. 누구에게 이 망가진 나를 보상받아야 하냐"라면서 "앞으로는 나 같은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권민아는 지난달 AOA로 활동하던 10년 동안 같은 멤버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괴롭힘 압박에 부친의 임종도 지키지 못했고, 극단적 시도까지 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안겼다. 이에 지민이 "소설"이라는 짧은 글을 SNS에 올리면서 권민아는 수차례 폭로글을 더 이어가기도 했다.

그러다 결국 AOA 지민은 "그동안 민아가 쌓아온 저에 대한 감정을 쉽게 해소할 수는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 정말 죄송했다. 어렸을 때 나름대로 생각에는 우리 팀이 스태프나 외부에 좋은 모습만 보여야한다는 생각으로 살았다. 그런 생각만으로는 팀을 이끌기에 인간적으로 많이 모자랐던 리더인 것 같다. 논란을 만들어서 죄송하다"며 팀을 탈퇴했다.
다음은 그룹 AOA 전 멤버 권민아 게시글 전문
그냥 털어놓을게요. 아 그전에 팬분들 대중분들 걱정하지마세요. 저 제가 정말 좋아하는 화보 촬영도 했고요. 이 사진은 최근 FNC관계자 측이랑 카톡하고 벌어진 일이었어요. 빌었다는 그 상대방 언니의 입장문에 관계자분께 빌었다니요? 거짓말은 하지 말아야죠. 보냈다가 확인해볼게 했다가 한참 뒤에 자기 눈에는 그렇게 보였다고 하더라고요. 빌려고 온 사람이 눈을 그렇게 뜨고 칼을 찾고 그 말투에 기억이 안난다에 눈은 똑바로 쳐다보고 기억이 안 나는 게 뭐 사과를 받겠어요. 포기지.

아무튼 정말 FNC 관계자 분 카톡보고 진짜 황당해서 또 극단적 선택 시도했다가 지금 소속사 매니저 동생이 일찍 달려와서 대학병원에 실려갔었어요. 하도 많이 그어서 이제는 신경선이 다 끊겨서 마취도 안먹히고 실, 바늘 꿰매는 고통 다 겪으면서 진통제를 넣어주시는데 참 의사선생님들 힘들게 만든다 죄책감 들고 내가 뭐가 좋다고 전 매니저 언니는 계속 보호자로 곁에 있어주고..

그리고 그 언니 입장문 끝에는 누가 시켰는지 모르겠지만 민아애게라고 했다가 민아에게 라고 사과로 수정을 했더라구요. 우리 집 개한데는 왜 사과를 했더래. 연예계 활동 중단이라는 말이 있던데 잠잠해지면 돌아온다는 건가요. 저는 그 꼴 못봐요. 나는 11년 동안 그것보다 넘게 고통 받았잖아요. 그 와중에 인스타그램 유튜브 다 있던데. 아 저는 있는데 왜 그 소리 하냐구요. 저는 적어도 그 언니한테는 거짓말도 내가 받은 고통 절대 아니 뭔지도 모를 거에요. 떳떳해요.

소설이라는 말도 올렸다가 매니저가 내리라고 해서 내렸고, 약 먹고 잠도 잘 주무시고 에프엔씨 회사는 끝에 그 사람 때문에 힘들다고 했더니 처음엔 정신과 선생님을 붙여주셔서 절 정말 생각해주시나 했어요. 근데 그 선생님 저한테 다른 친구 이야기하고 음 정신과 선생님들 다른 인물의 내용을 말하면 불법 아닌가요? 누군가에게는 제 이야기를 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저 연습생 빚, 내역 계약서 문제, 정산 문제에 대해서 한번도 불만 토론한 적 없어요. 시키는 대사 있으면 그것만 했었고 정작 시킨 사람은 솔로 이야기 하던데 부모님 불러서 우리 딸 뭐 시켜달라 이런 말? 우리 부모님은 처음에 왔어야 할 때 말고는 오신 적도 없고 저도 부모님도 다른 사람들과 달리 불만 토로 한 번 한 적 없어요.

스트레스로 수십 번 쓰러지고 아직도 쓰러져요. 근데 나을 거에요. 악착 같이 나아서 앞만 보고 살려고 노력할 거에요. 노력하고 있고 근데 FNC라는 회사도 그렇고 그 상대방 언니도 그렇고 진심 어린 사과 한 마디가 그렇게 어려웠던가요? 저 원래 생각도 없었고, 밝았고, 긍정적이었고, 우울증약, 수면제약, 대인기피증, 사회불안증 없었어요. 하루에 15시간 자던 애가 이제는 한시간이면 깨요. 모두들 잘 지내시죠? 큰 회사에 저 하나 뭐 신경쓰이시겠어요. 신경쓰이셨으면 연락 한 번이라도 오셨었겠죠. 저 또라이 저 미친X 이렇게 생각하실까 봐 두려워요. 진심어린 사과 타이밍은 어차피 놓쳤고, 이제 저 같은 사람 안 나오게 연습생들 소속 가수들 배우들 선배님들 한분 한분 진심으로 생각해주시고 챙겨주세요. 누구 때문에 재계약 못한다고 했을때 먼저 뭐가 어떤 상황이고 얼마나 힘든지를 먼저 물어봐주세요. 다음 행사와 광고 때문에 얘기 먼저 하시지 마시고, 재계약금은 "너의 정신적 비용으로 주는 게 아니잖니?"라는 회장님 말 맞아요. 옳아요. 그래서 그건 다 드렸고 저는 아직도 사실 많이 힘들어요. 그런데 응원해주시는분들도 많고요. 지금 소속사 식구분들은 저를 사람으로서 먼저 생각해주시거든요. 그래서 많이 힘이 돼요.

유튜브에서 어떤 분이 제 팔목을 보고 민아에게는 관심이 필요한 것 같다 관심을 받고 싶어한다는 것 같다는 식으로 말씀하신 분이 있는데 제 3자가 보시면 충분히 그러실 수 있어요. 얼마나 이상한 아이 같겠어요. 하지만 전 정말 아주 작은 일부분만 얘기한 거고요. 11년째 친한 친구한테도 가족한테도 제대로 물론 지금까지도 말 못 했던 거 세상에 말하게 된 건 관심 받고 싶어서 아 물론 관종 맞아요. 하지만 이번 일로 뭐 관심? 아뇨. 뭐 하나 말해드릴까요. 관심받고 싶으면 죽고싶다 자해로도 끝낼 수 있어요. 근데 전 정말 죽으려고 몇번이나 시도했어요. 이러면 안되는데 절 살려주러 온 사람들이 원망스러울 정도로 힘들고 죽고싶었어요. 우리 가족들이 이제 무섭대요. 울어요. 제가 실려가고 피투성이로 기절해있고 손목은 갈라져있지 우리 가족은 무슨 죄야. 정말 억울하고 화가 나고 잠도 못 자고 왜 제가 피해를 계속 보고 있는지 누구에게 털어놔야 하는지 누구에게 이 망가진 나를 보상받아야 하는지 그리고 앞으로 저 같은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