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배수지·남주혁·김선호·강한나
믿고 보는 청춘 스타들 출동
'피노키오'·'너목들' 오충환 PD·박혜련 작가 재회까지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배수지, 남주혁, 강한나, 김선호/사진=매니지먼트 숲, 솔트엔터테인먼트, 판타지오

왼쪽 상단부터 시계 방향으로 배수지, 남주혁, 강한나, 김선호/사진=매니지먼트 숲, 솔트엔터테인먼트, 판타지오

'스타트업'이 화려한 출연진과 믿고 보는 제작진의 만남으로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오는 10월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주말드라마 '스타트업'은 은 한국의 실리콘 밸리 샌드박스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드라마다. 한없이 고단하지만 더없이 찬란한 청춘들이 도전과 성장, 설레는 로맨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호텔 델루나' 오충환 PD가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의 박혜련 작가와 '당신이 잠든 사이에' 이후 재회하면서 기획 단계부터 관심을 모았던 '스타트업'은 배우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 등 '핫'한 청춘 스타들이 캐스팅돼 더욱 화제가 됐다.

극중 배수지는 한국의 스티브잡스를 꿈꾸는 당찬 청춘 서달미 역을 맡았다. 가진 건 없어도 배포 하나만은 두둑한 승부사 달미는 ‘역전’을 꿈꾸며 스타트업을 시작한다. 서달미는 각종 아르바이트를 섭렵한 경력 부자에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생활력까지 갖춘 인물. 스스로 뛰어든 고난의 길을 어떻게 헤쳐 나갈지, 배수지의 밝고 사랑스런 매력과 어우러질 통통 튀는 에너지가 기대된다.

남주혁은 삼산텍의 창업자이자 좌뇌형 인간 남도산으로 분한다. 한 때 수학천재로 가문의 자랑이었지만 지금은 2년 째 투자금만 까먹는 가문의 망신 직전. 그러나 본의 아니게 서달미의 기억 속 ‘멋진 첫사랑’이 되면서 그는 그 오해를 현실로 만들어 다시 빛나기 위해 스타트업에 도전한다. 새롭게 연기 변신을 시도한 남주혁이 선보일 너드미(Nerd+美)의 정석, 풋풋한 청춘의 색채에 시선이 쏠린다.

'빚을 갚기 위해' 스타트업 하는 한지평 역은 김선호가 열연한다. SH벤처캐피탈의 수석팀장인 그는 귀신같은 투자 실력과 독설로 투자계의 고든램지라 불린다. 그런 독사 같은 그도 과거 자신에게 은혜를 베풀어준 단 한사람에게는 한없이 순해진다. 능글미와 순딩미를 오갈 한지평의 매력을 십분 살려낼 김선호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이 기다려진다.

강한나는 학력, 미모, 재력 모든 것을 다 가진 CEO 원인재로 변신한다. 재벌 2세 타이틀이 오히려 약점인 그녀는 실력을 인정받기 위해 기를 쓰고 성과를 내지만, 결국 재벌 아버지에게 '토사구팽' 당한다. 이에 다시는 사냥이 끝나면 버려지는 '개가 되기 싫어' 스타트업에 도전한다. 특유의 도도한 매력과 섬세한 표현력을 통해 극의 긴장감을 이끌 강한나의 활약이 예고된다.

이처럼 심쿵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네 배우의 라인업은 설렘지수를 상승시킨다. 각 인물들이 스타트업에 뛰어들면서 어떤 성장통의 '버그'와 감정의 '변수'를 만나게 될 지에도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스타트업' 제작진은 "배수지, 남주혁, 김선호, 강한나라는 핫한 청춘스타들이 모여 뿜어내는 에너지가 남다르다"며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만큼 공감할 수 있고, 도전적이고, 트렌디한 작품으로 찾아가기 위해 모두 열심히 촬영 중이니 첫 방송까지 많은 관심과 애정으로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스타트업'은 오는 10월에 첫 방송 될 예정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