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만식 /사진=바를정엔터

정만식 /사진=바를정엔터

배우 정만식이 영화 ‘리멤버’(감독 이일형)에 출연한다.

‘리멤버’는 일제강점기 때 친일파들에게 가족을 모두 잃은 80대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가 기억이 다 사라지기 전, 평생을 준비한 복수를 감행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성민, 남주혁에 이어 연기파 배우 정만식까지 합류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정만식은 극 중 광역 수사대 형사 강영식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나선다. 강렬한 아우라와 카리스마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전작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서는 고리대금업자 박사장으로 분해 역대급 악인 연기를 펼친 정만식이기에 이번 작품에서 그가 보여줄 형사 캐릭터에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체불가한 존재감으로 전천후 활약을 펼치고 있는 정만식은 영화 ‘돈’, ‘창궐’, ‘그래, 가족’, ‘내부자들’, ‘베테랑’, ‘헬머니’, ‘허삼관’, ‘군도:민란의 시대’, ‘똥파리’, ‘7번방의 선물’,드라마 ‘보좌관2’, ‘배가본드’, ‘배드파파’, ‘조작’, ‘딴따라’, ‘굿닥터’, ‘더킹 투하츠’, ‘아테나:전쟁의 여신’, ‘아이리스’ 등의 작품에서 악역, 코믹, 액션 등 장르에 구애받지 않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정만식은 ‘리멤버’를 시작으로 올 한해도 활발한 작품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