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e커머스 시장 판도 걸린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15일 美이베이 이사회 후 우선협상대상자 공개 전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전자상거래(e커머스) 시장 판도를 놓고 벌이는 신세계그룹과 롯데그룹의 이베이코리아 인수 우선협상대상자가 가려질 '운명의 날'이 밝았다.


16일 투자은행(IB) 및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베이코리아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는 이르면 이날 판가름날 가능성이 높다. 모기업인 미국 이베이의 15일(현지시간) 이사회 이후 밝혀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본입찰에 참여한 신세계와 롯데의 인수가액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 측은 4조원 안팎, 롯데 측은 3조원대 초반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다만 이베이 본사가 당초 기대한 5조원 수준에는 양쪽 모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일각에선 이베이 본사가 매각을 철회하거나 주식매매계약(SPA) 체결까지 추가적 협상이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롯데 vs 신세계' 이베이코리아 인수전 "이르면 오늘 윤곽"

이베이코리아 매각이 성사되면 국내 e커머스 시장 판도는 격변한다.

신세계든 롯데든 이베이코리아를 품에 안으면 쿠팡을 웃도는 시장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어서다. G마켓, 옥션, G9 등 오픈마켓을 거느린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 네이버(452,000 0.00%)(18%) 쿠팡(13%)에 이어 국내 e커머스 시장 점유율 3위(12%) 수준으로 추산된다. 신세계의 통합 온라인쇼핑몰 SSG닷컴(3%) 혹은 롯데의 통합 온라인쇼핑몰 롯데온(5%)과 합치면 쿠팡을 넘어선다.

양측 모두 기존 오프라인 매장, 물류·배송 시스템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만하다는 분석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