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권 확보 위한 특별회비 납부액만 22억원…직전 선거는 3억원

광주지역 상공인들의 대표를 뽑는 상의 회장 선거가 과열 양상을 보이면서 돈 선거로 얼룩지고 있다.

광주상의 회장 선거 돈 선거 얼룩…후유증 우려

26일 광주상공회의소 등에 따르면 투표권(선거권)이 주어지는 회비 납부 마감 결과 365개 업체가 4천730표를 확보했다.

오는 18일 예정된 회장 선거에는 현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과 양진석 호원 회장이 경합할 것으로 알려졌다.

투표권은 특별회비 납부액에 따라 업체당 최대 50표까지 확보할 수 있으며 100만원 당 1표를 준다.

상의가 이번에 거둬들인 특별회비만 22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 매출에 따른 일반 회비는 3억원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최소 2천200여표는 오로지 투표권 확보를 위해 사실상 돈으로 산 셈이다.

최대 투표권(50표)을 확보한 업체 수도 46개사로 이들이 확보한 투표권만 2천300표에 달한다.

직전 선거인 지난 2018년 때 405개 업체가 2천885표를 확보했던 것과 비교해도 이번 선거가 얼마나 과열됐는지를 제대로 보여준다.

당시 거둬들인 특별회비는 3억여원에 불과했다.

누가 당선되든 지역 경제의 성장과 발전, 회원 간 화합과 신뢰 등을 내건 상의 설립 취지가 크게 흔들릴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선거 뒤 특정 후보 지지를 놓고 회원사 간 갈등 등 후유증도 예상된다.

특히 회비 납부 과정에서 마감 시간을 어떻게 적용할지를 두고 각 후보 진영 간 설전이 오가는 등 갈등을 빚기도 했다.

상의 선거관리위원회가 심야 긴급회의를 열고 유권해석을 내놓는 등 적지 않는 혼선도 일었다.

이번 선거는 직전 선거에서 양 회장의 양보를 받아 당선됐던 정 회장이 연임을 강행하면서 갈등의 불씨를 붙였다는 지적이 지역 경제계에서 나온다.

이날부터 다음 달 2일까지 일반의원 후보 접수를 한 뒤 선거는 11일 있을 예정이다.

여기서 뽑힌 80명과 특별의원 12명 등 92명이 오는 18일 회장을 뽑게 된다.

2명이 경합하면 47표를 얻어야 한다.

상의회장은 무보수 명예직이며 상임부회장 추천권, 직원 인사권 등을 행사할 수 있다.

광주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전혀 예상을 못 한 규모의 특별회비가 납부됐다"며 "이 회비는 결국 상의 회원들의 다양한 지원 사업 등에 쓰이게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