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협력사가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를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LG전자 RPA 전문가가 협력사 직원을 대상으로 RPA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협력사가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를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LG전자 RPA 전문가가 협력사 직원을 대상으로 RPA 노하우를 전수하고 있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150,000 0.00%)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협력사의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도입을 지원한다.

23일 LG전자에 따르면 LG전자는 협력사에 맞는 RPA 추진체계를 구축해 올 상반기 내 12개 협력사에 RPA 도입을 지원할 계획이다.

RPA는 사람이 처리해야 하는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하는 기술이다. 협력사는 RPA를 활용해 단순업무를 줄이고 보다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전사적인 RPA 추진체계는 교육, 전문가의 지도, 실행, 사후관리 등을 포함하는데, LG전자는 협력사가 이같은 RPA 기술을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특히 LG전자의 RPA 전문가는 협력사에 상주하며 과제 발굴부터 세부 과제별 프로그래밍, 유지보수까지 RPA 전 과정에 걸쳐 LG전자가 쌓아온 노하우를 협력사에 전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전자 관계자는 "협력사가 RPA를 도입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며 경영성과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또한 협력사가 일하는 방식을 변화시켜 업무 효율을 높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LG전자는 2018년부터 RPA를 도입했다. 회계, 인사, 영업, 마케팅, 구매 등 사무직 분야에 도입한 RPA가 지난해 말 기준 약 1000개에 이른다.

한편 LG전자는 협력사와 상생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LG전자는 △정보화 시스템 구축 △스마트팩토리 구축 △생산성 향상을 위한 컨설팅 △무이자 자금 △신기술·신공법을 적용한 부품 개발 △무료 교육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쳤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