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인사 대상 제외 검토해달라"…공단 "인사위에서 고려해 결정"
피의자 신분 광주환경공단 직원들 승진 후보 '논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의 수사를 받는 광주환경공단 직원들이 승진 후보자에 이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달 승진 인사가 진행 중인 공단에 '피의자 신분인 직원은 인사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배임 등 혐의로 수사를 받는 일부 직원이 승진 후보 3배수 명단에 포함된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시는 인사를 연기하고 공단 노동조합 등과 협의해달라고 했다.

공단은 시, 노조 등의 의견에 따라 당초 이달 초로 예정된 인사를 이달 말로 연기했다.

하지만 피의자 신분인 직원들은 그대로 승진 후보 명단에 포함됐다.

공단은 이달 말 인사위원회를 열어 승진자를 결정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피의자 신분인 직원이 승진된다면 문제가 될 수도 있으니 다시 검토해달라는 의견을 냈다"며 "하지만 아직 혐의가 밝혀지지 않았고 결론이 난 것도 아니어서 그 이상의 조치는 어렵다"고 말했다.

광주환경공단 관계자는 "업무 추진, 후속 인사 등 때문에 인사를 더는 미룰 수 없다"며 "유무죄가 아직 가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대상에서 배제할 수는 없다.

인사위원회에서 이 부분까지 고려해 결정할 것이다"고 설명했다.

김강열 이사장을 비롯해 간부, 직원 등 3명은 횡령, 배임 등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