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서남부권의 숙원사업인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이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통과했다고 국토교통부가 15일 밝혔다.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사업은 서울 강남에서 광교신도시까지 이어진 신분당선을 연장하는 것으로 광교∼호매실간 9.7㎞ 구간에 정거장 4곳을 만드는 사업이다.

총사업비는 8천881억원이 투입된다.

앞서 2003년 신분당선 정자∼수원 사업이 예타를 통과했으나 정자∼광교 구간만 우선 추진되고 남은 광교∼호매실 구간은 경제성 부족 등을 이유로 사업 추진이 지연돼왔다.

광교·호매실지역 주민들은 2단계 사업 추진을 위한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4천993억원을 내고 입주한 만큼 호매실 구간 조속 착공을 요구해왔다.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예비타당성 통과…이르면 2023년 착공

국토부는 주민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사업인만큼 기본계획 수립 등 후속 절차에 바로 착수해 사업 기간을 최대한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설계 등 후속절차가 차질없이 추진될 경우 이르면 2023년 공사에 착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노선은 현재 운영 중인 강남∼광교 노선과 광교중앙역에서 직결되며 호매실에서 강남까지 47분이 소요돼 현재 출퇴근시 버스 이용시간(100분)보다 50분가량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또 서울 도심의 접근성이 높아져 교통여건이 열악했던 수도권 서남부 지역 주민의 생활영향권이 광교, 정자, 강남 등으로 확대돼 '삶의 질'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황성규 국토부 철도국장은 "오랫동안 지연됐던 광교∼호매실 사업이 '광역교통 2030' 발표 이후 처음으로 추진이 확정돼 다른 '광역교통 2030' 사업들도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본계획 수립 등 관련 후속 절차를 조속히 추진해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예비타당성 통과…이르면 2023년 착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