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드라이브 자율주행 배송 실험 돌입
매장 내 키오스크 신청, 자율주행 집까지
사진=한국경제 DB

사진=한국경제 DB

국내 대형마트 선두주자인 이마트가 자율주행 배송 실험에 돌입한다. 고객이 이마트 매장 내 무인 키오스크에서 자율주행 배송을 신청하면 된다. 장을 본 물건들이 자율주행 차에 실려 집 앞으로 실려오는 방식이다.

이마트는 자율주행기술 스타트업 토르드라이브와 손 잡고 이 같은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 '일라이고(eli-go)' 실험을 시작한다고 15일 발표했다.

먼저 서울 여의도점에서 시작한다. 향후 2주간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 시범 운영된다.

시범 서비스는 자율주행 차량 1대로 진행된다. 고객이 여의도점 매장에서 구매한 물품을 이마트가 자율주행 차량을 이용해 당일 배송해주는 방식이다. 고객은 매장 내 키오스크로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를 신청하면 된다.

안전성 확보 차원에서 자율주행 배송 차량에는 운행요원 1명과 배송요원 1명이 탑승해 운행한다. 일반도로 외에 아파트 단지 내에서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수동모드로 운행요원이 직접 운전할 예정이다.

토르드라이브는 국내 최초의 도심 자율주행차량 '스누버'를 개발한 서울대 출신 연구진이 모여 만든 스타트업이다. 지난해 미국 유통체인과 협업해 자율 주행배송 시범 서비스에 성공한 바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자율주행 카트 '일라이'에 이어 자율주행 배송 일라이고를 시범 운영한다"며 "이번 테스트는 유통과 첨단 정보기술(IT) 접목에 앞장서고 있는 이마트가 미래 기술의 현실 적용 가능성을 미리 진단해보는 파일럿 테스트"라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