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규제 막힌 자율주행차, 1551억 투자 상용화
▽ 울산시, 자율주행차 제조·공급자 역할
▽ 세종시, 자율주행차 서비스·수요자 MOU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가 30일 관내 4생활권 간선급행버스체계 미운행 구간에서 합동 현장점검을 진행했다. 사진은 이날 운행된 자율주행차량 내부 모습. 2019.9.30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세종시가 30일 관내 4생활권 간선급행버스체계 미운행 구간에서 합동 현장점검을 진행했다. 사진은 이날 운행된 자율주행차량 내부 모습. 2019.9.30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정부가 지자체와 손잡고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다양한 기존 운행 규제에 가로막혔던 자율주행차 개발 및 상용화에 숨통을 틔우기 위해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4일 울산시청에서 국가혁신클러스터 사업 관련 자율주행차 제조·공급자인 울산시, 서비스·수요자인 세종시 등과 '자율주행차 개발 및 서비스 실증을 위한 상호협력협약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울산시와 울산테크노파크는 2020~2022년 자율주행차를 개발하고, 세종시와 세종테크노파크는 울산시에서 개발한 친환경 자동차(전기·수소차) 기반 자율주행차를 이용해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과 상용화를 모색해나간다.

산업부는 자동차 부품산업 생태계가 잘 구축된 울산시와 세계 최초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이자 자율주행차 시험 기반을 잘 갖춘 세종시의 장점을 잘 활용하면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를 이뤄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울산시는 그동안 자동차 산업 고도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미래형 자동차부품 신기술 개발 사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왔다.

아이오닉 등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를 제작하고, 커넥티드 자동차 기술인 V2X(Vehicle to Everything) 인프라를 울산 북구 이예로 가대 교차로~중산 교차로 7㎞ 구간에 구축해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지난해 임시 운행 허가도 받았다.

세종시는 올해 7월 자율주행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세종 시내 BRT(Bus Rapid Transit) 도로에서 자율주행버스 상용화 서비스를 위한 시험 운행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추진되며 지역별 신산업 육성과 기업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2020년까지 총 1551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22년까지 신규 고용 6866명, 사업화 매출 1조7000억원을 창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양 도시 장점을 잘 활용한 이번 협약을 통해 관련 기업들이 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는 점에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안성일 산업부 지역경제정책관은 "국가 경제가 활력을 찾기 해서는 지역경제의 활성화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자율주행차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지자체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