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삼성생명)

(사진=삼성생명)

생명보험사 가운데 삼성생명(72,300 -1.63%)의 암입원 보험금 지급권고 수용률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금감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2년간 암입원 보험금 관련 분쟁조정 1808건 중 988건(54.6%)에 지급권고 결정을 내렸다.

이 중 생보사들이 수용한 것은 546건(55.3%)에 불과하다. 129건(13.0%)은 지급을 거절했고 나머지 313건(31.7%)은 일부만 수용했다. 손해보험사들이 금감원의 지급권고를 모두 수용한 것과 대조적이다.

회사별로 보면 전체 암입원 보험금 관련 분쟁조정 1808건 중 3대 대형 생보사(삼성·한화·교보생명)가 79%(1428건)를 차지한다.

삼성생명이 908건으로 가장 많고 한화생명 272건, 교보생명 248건 순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삼성생명을 대상으로 한 분쟁조정 안건 중 60.7%인 551건이 보험금 지급 대상에 판단해 지급 권고 결정을 내렸다.

삼성생명은 이 중 217건(39.4%)만 전부 수용하고 263건(47.7%)은 일부 수용, 나머지 71건(12.9%)은 지급 권고를 거절했다.

삼성생명의 전부 수용률은 생보사 평균(55.3%)에도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한화생명의 전부 수용률은 80.1%, 교보생명은 71.5%였다.

생보사 총 20곳 중 삼성생명 전부 수용률의 2배인 80%가 넘는 곳은 모두 15곳으로 대부분 금감원의 지급 권고를 전부 수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진 의원은 "생보사들이 암 치료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를 분쟁·소송으로 두 번 울리기보다는 금감원의 지급 결정을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