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방설비업계 선두업체인 한일오닉스는 강대선 전 팍스넷 사장을 대표이사로 영입했다고 3일 밝혔다.

한일오닉스는 주방 설계, 제작을 넘어 글로벌 푸드서비스 컨설팅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강 대표를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2004년 설립된 한일오닉스는 지난해 사모펀드운용사(PEF) 에이비즈파트너즈에 매각됐다.

강 대표는 하나대투증권, SK 텔레콤, STX그룹, 한국벤처투자를 거쳐 팍스넷에서 경영총괄 사장을 역임했다. 강대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금융 통신 제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략, 홍보, 신규사업 등을 추진했다.

강 대표는 “최근 사회적으로 관심이 커져가는 음식료 분야와 주방설비 분야에서 주방공간 미학창조라는 새로운 개념으로 시장을 선도하고 세계로 진출하는 강소 기업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