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항 정시성 91.8%로 세계 1위
현대상선이 컨테이너 서비스 품질을 보여주는 선박 운항 정시성 부문에서 세계 1위에 올랐다.

4일 덴마크 해운 분석기관인 시인텔(SeaIntel)이 발표한 선박 운항 정시성 분석 결과에 따르면 현대상선의 운항 정시성은 지난 6월 91.8%로 1위를 차지했다. 운항 정시성은 선박이 정해진 스케줄에 따라 실제 운항 시간을 평가해 수치로 나타낸 것이다. 시인텔은 글로벌 주요 항로인 미주·유럽·대서양·지중해 등 전 항로의 거점 항만에서 조사했다.

이번 조사 대상 글로벌 상위 15개 선사의 평균 운항 정시성은 83.5%였다. 현대상선은 이들 평균보다 8.3%포인트 높았다. 현대상선과 해운 동맹(얼라이언스) 관계인 머스크는 88.1%(4위), MSC는 86.4%(7위) 등의 성적을 냈다.

현대상선의 운항 정시성은 올 들어 계속 높아지는 추세다. 2월 78.2%에서 3월 81.0%, 4월 82.3%, 5월 83.7%로 높아졌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2017년 8월과 10월에도 1위에 오른 저력이 있다”며 “화주로부터의 신뢰 회복과 서비스 향상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