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직 15명 승진·전보 인사

김현준 국세청장 취임 후 첫 교체
부산청장엔 '조사통' 이동신
국세청 차장 김대지…서울청장에 김명준

국세청은 서열 2위인 본청 차장에 김대지 부산지방국세청장(51·행정고시 36회)을 임명하는 등 고위직 15명의 인사를 11일 단행했다. 지난 1일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이 취임한 뒤 첫 고위직 교체다. 부임 일자는 오는 15일이다.

서울지방국세청장에는 김명준 본청 조사국장(51·37회), 부산지방국세청장에는 이동신 대전지방국세청장(52·36회)을 승진 임명했다. 본청 차장과 서울청장, 부산청장은 중부지방국세청장(유재철 현 청장)과 함께 고위공무원 ‘가급(1급)’으로 분류된다. 국세청 내에선 최고위직이다.

‘나급(2급)’인 대전청장에는 한재연 본청 징세법무국장(53·37회), 광주지방국세청장에는 박석현 서울청 조사3국장(53·38회)을 선임했다.

부산 출신인 김대지 차장은 서울대 경영학과 86학번으로, 김현준 국세청장과 대학 동기지만 행시 기수로는 한 회 늦다. 중부청 조사2국장, 서울청 조사1국장 등을 거쳤다. 최근 국세청장 후보로 김현준 청장과 경쟁하기도 했다. 합리적이고 균형있게 업무를 처리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명준 서울청장은 전북 부안 출신으로, 서울대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국장, 본청 기획조정관 등을 지냈다. 불공정 탈세 행위에 적극 대처했으며 현장 중심 세정에 앞장섰다는 평가다. 충북 충주 출신인 이동신 부산청장은 고려대 경제학과를 나와 중부청 조사1·2·4국장, 본청 자산과세국장 등을 맡았다. ‘조사통’으로, 성실하게 납세하는 중소기업들의 세무조사 부담을 완화하는 데 기여했다.

같은 충주 출신인 한재연 대전청장은 서울청 조사2국장, 본청 징세법무국장을 지냈다. 자녀·근로장려금 정착에 힘써왔다. 전남 영암 출신인 박석현 광주청장은 서울청 조사3국장, 본청 소득지원국장을 거쳤다. 부를 대물림하는 자산가의 탈세 행위를 차단하는 등 공평과세에 주력해왔다.

본청 기획조정관에는 정철우 전산정보관리관, 전산정보관리관에는 김태호 중부청 조사2국장, 징세법무국장에는 강민수 기획조정관, 법인납세국장에는 임성빈 서울청 조사4국장, 조사국장에는 이준오 법인납세국장이 전진 배치됐다. 특히 이준오 국장은 보직 발령을 받은 지 6개월밖에 되지 않은 데다 핵심인 조사국장이 됐다는 점에서 의외라는 반응이 나온다. 이 국장은 본청 법인세과에서 6년 넘게 근무해 법인세 분야에 정통하다.

국세청은 각 지방청의 고위직(나급) 인사도 이날 발표했다. 서울청 조사3국장에 송바우 부산청 조사2국장, 조사4국장에 김동일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국장, 국제거래조사국장에 오호선 중부청 조사1국장을 전보 발령했다. 윤영석 부산청 조사1국장은 중부청 성실납세지원국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2만여 명이 근무하는 국세청은 매년 6월과 12월 말 정기 인사를 낸다. 올해는 김현준 청장의 취임이 늦어지면서 정기 인사가 다소 밀렸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