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 추가 선임 등 본격 외연 확대 나선 세종상의

세종상공회의소(회장 이두식)는 28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 중연회장에서 제 2회 임시의원총회(사진)를 열고 부회장 및 상임의원을 추가로 선임했다.

세종상의는 지난달 ‘2019년도 정기의원총회’에서 상임의원의 정원을 기존 20인에서 25인으로 증원하는 안건이 통과시켰다.

임시의원총회는 이날 인사발령 등의 사유로 현재 공석에 있는 부회장 및 상임의원을 선출하기 위해 열렸다.

총회 결과에 따라 부회장에는 김진동 레이크머티리얼즈 대표가 선출됐다.

상임의원에는 △△김윤회 흥덕산업 대표 △노향선 나우코스 대표 △문철수 대륙테크놀로지 대표 △민경서 미래생활 상무 △신규철 삼우나이프 대표 △신영석 코스모아이앤디 대표 △이영주 한국콜마 공장장 등 7인이 참석의원 전원의 만장일치로 선출됐다.

이두식 세종상공회의소 회장은 “지역의 상공업계를 대표하는 중책을 맡아 준 기업인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회원사 간 역량을 집중해 지역경제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불러올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세종=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