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 접착제 기업 인수 추진
고부가 제품 개발에도 주력
동화기업의 인천 북성동 화학 수지 공장 전경.

동화기업의 인천 북성동 화학 수지 공장 전경.

가구와 인테리어 자재를 생산하는 동화기업은 올해 주요 사업으로 ‘합성 접착제 등 관련 기업 인수합병(M&A)’을 추진하기로 했다.

동화기업 관계자는 27일 “화학부문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해 M&A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연초 화학사업 전문가인 이시준 부사장을 화학사업 총괄사장으로 승진시켰다. 그동안 한국 베트남 호주 등 국가별로 구분했던 조직 체계도 올해부터 제품 성격에 따라 보드(목질자재)사업과 화학사업으로 재편했다. 지난해 매출 7599억원(연결 기준)의 20%가량을 차지하는 화학부문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한 취지다.

이는 연관산업으로 다각화하는 것이란 게 동화기업 측 설명이다. 1948년 설립된 동화기업은 PB(파티클보드), MDF(중밀도 섬유판) 등 다양한 보드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들 제품을 만들기 위해서는 목질 자재를 붙여야 한다. 이에 따라 1989년 보드 생산에 필요한 접착제를 만드는 수지공장을 인천 가좌동에 준공했다. 포르말린 요소 멜라민 페놀수지 등 제품군이 다양하다. 이를 활용해 페놀 표면재, LPM(다양한 무늬가 인쇄된 원지를 멜라민수지에 담근 후 건조한 시트)표면재 등을 생산할 수 있다.

보드 생산량이 늘고 화학 제품의 자체 수요도 증가해 그동안 적극적으로 외부에 판매하지 않았다. 동화기업은 앞으로 화학 제품 시장의 성장성이 클 것으로 보고 다양한 사업을 준비했다. 2017년 액상 페놀수지 생산량 국내 1위인 태양합성과 테고필름(종이류의 하나인 크라프트 원지를 페놀수지에 담근 후 건조한 시트) 생산량 세계 3위 기업인 코트카밀 임프렉스(현 동화핀란드)를 인수했다.

동화기업은 태양합성과 동화핀란드를 중심으로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과 시장 확대에 나서고 있다. 동화기업연구소에서는 화재에 강한 방염 기능 및 고온다습한 기후에 대응할 수 있는 항곰팡이 기능을 연구하는 등 품질 경쟁력 향상에 집중하고 있다.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국내외 관련 기업에 대한 추가 M&A 등을 통해 화학사업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