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소비·투자 석 달 만에 '트리플 증가' 했지만…

통계청 1월 산업활동동향
생산, 소비, 투자가 석 달 만에 동반 증가했다. 과거 좋지 않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에 설 연휴 등 일시적 요인이 더해진 ‘반짝 증가’여서 경기 반등세로 보기는 힘들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와 향후 경기를 보여주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오히려 동반 악화됐다.

경기 동행·선행지수 역대 최장 동반하락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1월 산업활동동향’을 보면 전 산업생산은 작년 12월보다 0.8% 증가했다. 전 산업생산은 지난해 11~12월 두 달 연속 감소하다 올 1월 증가로 전환했다. 광공업 생산은 전자부품(-5.4%) 감소에도 불구하고 자동차(3.5%), 1차 금속(3.5%) 등이 늘어 0.5% 증가했다. 자동차는 신차 효과가 컸다. 2개월 연속 줄었던 반도체 생산은 1월 0.4% 늘었다.

작년 12월 0.2% 줄었던 소매판매는 1월 0.2% 증가했다. 설비투자도 지난해 11~12월 연속 감소하다 2.2% 증가로 돌아섰다.

생산, 소비, 투자가 동반 증가한 것은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이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지난해 11~12월 지표가 좋지 않았던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있었고, 소매판매는 설 연휴가 지난해 2월 중순에서 올해 2월 초로 앞당겨지면서 식료품 등의 사전 수요가 늘어난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일시적 증가여서 지속될지는 미지수란 얘기다.

실물 지표의 일시적 반등에도 불구하고 경기 흐름을 보여주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역대 최장기간 동반 하락세를 나타냈다. 동행지수는 작년 4월부터 10개월 연속, 선행지수는 작년 6월부터 8개월 연속 하락했다. 두 지표가 8개월 연속 동반 하락한 것은 ‘1차 오일쇼크’ 당시 1971년 7월부터 1972년 2월까지 연속 하락한 이후 처음이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