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덤핑 등 통상압박 거세지며
강관 업체들 美 이전 추진 늘어
국내 최대 강관(파이프) 제조업체인 세아제강이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기 위해 현지 공장 증설에 나섰다. 넥스틸 등 미국 시장 의존도가 높은 강관 업체들도 국내 공장의 미국 이전을 추진하고 있어 ‘철강 제조업 공동화(空洞化)’ 우려가 제기된다.

세아제강은 미국 휴스턴에 있는 생산법인 SSUSA의 튜빙(유정용 강관을 생산하기 위한 이전 단계 제품) 라인 증설을 결정했다고 27일 발표했다. SSUSA는 2500만달러(약 280억원)를 투자해 구경 2.375~4.5인치 튜빙 제품을 제조하는 공정을 10만t 증설한다. 내년 말까지 설비 공사를 마무리하고, 2020년 1월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SSUSA의 기존 생산 규모 15만t을 더해 최대 연 25만t의 튜빙 제품을 생산할 전망이다.

세아제강 관계자는 “튜빙 라인 증설을 통해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와 반덤핑 등 거세지고 있는 통상 압박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유정용 강관 제품군 강화로 미국 시장에서의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세아제강은 2016년 12월 미국 휴스턴의 강관 제조 및 가공 설비 자산을 인수해 SSUSA를 설립했다. 세아제강의 대미 수출 비중은 전체 매출의 약 30%에 달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