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사장 선임 놓고 또다시 진통…사추위 "자격 문제 없다"
금주 대우건설 임시이사회 개최, 내달 초 임시주총 거쳐 최종 선임


대우건설 신임 사장에 김형 전 포스코건설 부사장이 사실상 내정된 가운데 사장 선임을 놓고 또다시 잡음이 나오고 있다.

대우건설 노동조합을 비롯해 대우건설 내부에서도 김 후보자에 대한 자격 논란을 제기하고 있어 사장 선임까지 진통이 예상된다.

대우건설 노동조합은 21일 성명서를 내고 "밀실야합식 사장 선임에 대해 산업은행에 경고한다"며 "대우건설 신임 사장 선임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전면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신임 김형 후보자는 2004년 현대건설 재직 당시 공직자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구속된 전력이 있다"며 "40명에 가까운 인물이 사장 후보에 지원했는데 전과 이력이 있는 사람을 사장 후보를 추천한 배경이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노조는 또 "김형 후보자는 2011년 삼성물산 부사장으로 재직 시 1조원에 가까운 손실을 유발했던 프로젝트의 책임자이며, 이로 인해 퇴직처리 된 인물"이라며 김 후보자가 최종 후보로 선정한 배경에 의혹을 제기했다.

노조는 앞서 삼성물산에 대규모 손실을 안긴 호주 로이힐 광산 프로젝트 사업을 수주하고 사업관리를 총괄한 사람이 김형 부사장이라는 주장이다.

대우건설 사장추천위원회는 지난달 사장 공모 공고문에서 신임 사장의 자격 요건 중 하나로 '도덕성 및 윤리성이 검증되고, 대규모 부실책임 유무 등에 결격사유가 없는 분'이라는 단서조항을 단 바 있다.

노조는 산업은행이 정한 사장 후보는 이 조항에 위배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기본적인 도덕성이 결여돼 있고 천문학적인 금액의 손실에 대한 책임을 지고 퇴직한 인물은 대우건설의 수장이 될 수 없다"며 "각종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김형 후보는 자진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노조는 "산업은행은 2016년의 사장 선임 과정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며 "겉으론 외부 인물을 포함해 공정하게 사추위를 꾸린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 대우건설 사외이사 중 산업은행의 입맛에 맞는 인물만 포함해 사추위를 쥐락펴락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산업은행은 앞서 2016년 박창민 대우건설 사장을 선임하는 과정에서도 낙하산 논란 등으로 노조를 비롯한 내부 직원들의 반발을 샀다.

대우건설 노조는 이와 관련해 오는 23일과 25일 산업은행을 항의 방문해 낙하산 사장 선임 반대 집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대우건설 사장추천위원회는 "일부 외부에서 제기하는 의혹과 관련해 면밀한 검토를 거친 결과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해명했다.

사추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후보자가 현대건설 재직 시 공직자에게 뇌물을 공여했다는 혐의는 당시 검찰 조사는 받았으나 무혐의가 인정돼 기소된 사실이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김 후보자가 삼성물산 호주 로이힐 프로젝트의 책임자였다는 것도 당시 이 프로젝트가 삼성물산에서 별도 조직으로 운영돼 후보자는 전결 책임이 있는 위치에 있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김 후보자가 서울 지하철 9호선 싱크홀 사건의 현장 책임자였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 무근"이라며 "당시 김 후보자는 본사 시빌(토목)사업부 총괄 관리 책임자로서 싱크홀 사고의 원인 규명과 원상복구에 만전을 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설명했다.

2015년 김 후보자가 포스코건설로 이직한 것에 대해서도 "공식적인 스카우트 제의에 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추위는 "김형 후보자는 총 38명의 지원자 중 4명으로 압축된 후보자들 면접을 거쳐 사추위의 만장일치로 추천됐다"며 "후보자가 다양한 회사의 조직과 시스템을 거친 경험을 바탕으로 대우건설의 기업가치 제고에 뛰어난 역량을 발휘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산업은행과 사추위는 금주 중 대우건설의 임시이사회를 통해 김형 후보자를 최종 사장 후보로 확정한 뒤, 내달 초 임시주주총회에서 신임 사장으로 선임한다는 방침이다.
대우건설 노조 "김형 후보, 사장 자격 없어… 선임 중단해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