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상수 총무는 14일 "건강보험 재정 통합은 여야가 합의한 사항이지만 최근의 여러가지 어려움을 고려할 때 아직 (통합) 준비가 안됐다면 연기하는 것도 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무는 이날 KBS 라디오정보센터 '박찬숙입니다'에 출연,"자영업자에 대한 소득 파악이 현재 26%에 불과하기 때문에 더 많이 파악됐을 때 통합하자고 한다면 진지하게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총무는 그러나 "(보건복지부에서) 재정 통합을 위해 많은 준비를 해놨기 때문에 재정을 완전히 분리하는 것은 또 다른 손실"이라며 "야당이 무조건 통합을 반대해서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