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총자산 1000조 넘은 국내 보험사, 수익성은…

입력 2016-08-23 18:18:47 | 수정 2016-08-23 22:02:23 | 지면정보 2016-08-24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수입보다 지급보험료 더 늘어

생보사 작년보다 18% 수익 급감

손보사는 자동차 보험료 인상에 '선방'
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보험사들의 총자산이 처음으로 1000조원을 넘어섰다. 하지만 수입보험료보다 지급보험료가 더 많이 늘어나고 초저금리로 자산 운용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수익성은 악화됐다. 생명보험사 수익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손해보험사는 자동차보험료 인상 등에 힘입어 수익이 증가했다.

23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올 상반기 보험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국내 보험회사 총자산은 1002조198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9%(98조8308억원) 증가했다. 6월 말 기준 생명보험사 총자산은 761조원으로 1년 전보다 10.1% 늘었으며, 손해보험사 총자산도 241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6% 증가했다.

자산은 늘었지만 수익성은 악화됐다. 생명보험사 이익이 급감했다. 생명보험사 당기순이익은 2조2970억원으로 전년 동기(2조7990억원) 대비 17.9% 줄었다. 보험 판매로 거둬들인 수입보험료가 1년 전보다 3.9% 늘었지만, 같은 기간 계약자에게 지급한 보험료(지급보험료)가 5.5% 늘면서 손실 폭을 키웠다.

이에 비해 손해보험사는 지난해 6월 말보다 21.1% 늘어난 2조27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금융당국이 자동차보험료 가격자유화 조치로 올해 초 각 손해보험사들이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한 효과로 풀이된다. 손해보험사 자동차보험 수입보험료는 지난해 6월 말보다 11.2% 증가했다.

생명보험사 수익이 줄면서 전체 보험업권의 총자산순이익률(ROA)도 2년 만에 다시 1% 밑으로 떨어졌다. 보험업권 ROA는 2014년 6월 말 0.87%에서 지난해 1.01%로 올랐다가 이번에 0.89%로 다시 하락했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지난해 6월 말 10.2%에서 올 6월 말 8.68%로 떨어졌다.

금감원은 생명보험사를 중심으로 수익성이 당분간 계속 악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생명보험사들이 금리 역마진 리스크와 새 국제회계기준(IFRS4 2단계) 도입에 대비해 건전성과 수익성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증권

코스피 2,094.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9% 루트로닉 +0.17%
SK디앤디 +1.01% 툴젠 +0.99%
SK가스 +1.44% NEW -1.20%
지코 0.00% 능률교육 -5.99%
무학 +1.97% 아즈텍WB -3.3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62%
LG화학 -1.06%
호텔신라 +0.97%
현대모비스 +0.58%
LG이노텍 -3.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79%
에스에프에... -0.91%
고영 +1.84%
CJ E&M +2.37%
클리오 +0.5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40%
롯데쇼핑 +0.21%
한국전력 +0.46%
한전KPS +4.20%
신세계 +2.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엠 +7.50%
메디톡스 -0.83%
모두투어 +4.10%
하이비젼시... +1.05%
엠씨넥스 +0.46%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