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상대로 0-56 완패
올림픽 무대서 첫 득정하기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사상 첫 올림픽 본선 무대에 진출한 한국 럭비 대표팀(세계랭킹 31위)이 조별리그에서 전패했다. 하지만 역사상 올림픽 무대에서 첫 득점에 성공하는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서천오 감독이 이끄는 럭비 대표팀은 27일 오전 일본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7인제 럭비 조별리그 A조 아르헨티나(7위)와의 경기에서 0-56(0-28 0-28)으로 완패했다.

한국은 아르헨티나를 맞아 전반 초반 전형을 유지하며 수비를 강화했다. 하지만 3분만에 실점하면서 서서히 무너지기 시작했다. 아르헨티나의 저돌적인 돌파에 고전하던 한국은 전반을 0-28로 마무리했다.

후반전에도 반전은 없었다. 경기 흐름은 전반과 유사했다. 강한 공격력으로 밀어붙인 아르헨티나를 맞아 한국은 분전했지만 잇따라 추가 실점하면서 0-56으로 대패했다.

1·2차전에서 강팀인 뉴질랜드(2위)와 호주(6위)를 맞아 각각 5득점에 성공한 한국은 3차전에서는 무득점에 그쳤다. 한국 대표팀은 9-12위 결정전에서 첫승에 도전한다.

한편 한국은 2019년 11월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에서 홍콩에 기적 같은 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사상 첫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