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림초 재학 중 학폭 당해"
"가해자는 한화 소속 야구선수"
배구계에 이어 야구계에서도 '학폭'(학교 폭력) 이슈가 터졌다/사진=게티이미지

배구계에 이어 야구계에서도 '학폭'(학교 폭력) 이슈가 터졌다/사진=게티이미지

배구계에 이어 야구계에서도 '학폭'(학교 폭력) 이슈가 터졌다

본인을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지난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초등학생 시절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광주 서림초등학교 재학 당시 폭력을 당했으며 가해자는 현재 한화 소속의 야구선수라고 밝혔다.

A씨는 "광주 서림초등학교에 전학 오게 된 이후 심각할 정도로 따돌림당했다"며 "4학년 전학 이후 학교폭력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어 "6학년 때는 따돌림 문제로 전학을 가게 됐다"며 "끔찍한 기억들을 되짚는 건 별로 좋은 기분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전하며 "지금 우울증을 가지게 된 가장 큰 이유는 학폭이었다"며 "당시 나를 괴롭혔던 이름 중에 지울 수 없는 이름 하나가 한화의 야구선수 B"라고 지목했다.

A씨는 "나를 버러지 보듯 보던 시선과 폭언들, 패거리들이 모여 단체로 집단폭행을 했던 기억. B씨 또한 이 행위들에 참여했다는 건 내 이름 세 글자를 걸고 사실이라 할 수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가해자 사진과 함께 예전 그의 졸업사진을 올리며 "신경 쓰지 않아보려고 해도 야구를 간간이 보게 될 때마다 그 얼굴을 다시 떠올리게 되는 건 좋은 경험은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한화 구단 측인 해당 폭로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최근 배구계에서는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학폭 이슈가 터진 바 있다. 이어 남자 배구에서도 OK금융그룹 송명근·심경섭의 학폭 논란이 불거지며 무기한 출전정지를 당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