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쳐

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큰 손실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자 구단'으로 손꼽히던 맨유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시즌 중단에 따른 경기장 및 방송 중계 수익이 급감했기 때문이다.

영국 온라인 매체들은 22일(한국시간) 맨유의 1분기 재무제표에서 구단 부채가 4억2910만 파운드(약 646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 1억2740만파운드(약 1920억원)에서 3배 넘게 늘어난 수치다.

맨유가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지 못해 어느 정도의 재정 손실은 예견됐으나 코로나19 여파가 컸다.

맨유는 성명을 내고 "챔피언스리그 진출 실패, 코로나19로 인한 시즌 중단으로 경기장 수익이 감소했고 방송 중계 수익이 직전 분기 대비 51.7%나 떨어졌다"고 밝혔다. 다만, 맨유는 9030만파운드(약 1361억원)의 현금을 보유하고 있고 1억5000만파운드(약 2260억원)를 대출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프리미어리그는 이르면 6월 중순이 돼야 재개할 전망인 만큼 2분기 맨유의 적자 폭은 추가 확대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