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UAE에서 개막…6개국 중 2위 내 들면 플레이오프행
여자 테니스 국가대표, 페드컵 출전 '4월 PO 진출 목표'

한국 여자 테니스 국가대표 선수단이 3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하는 국가대항전 페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예선에 출전한다.

최영자(수원시청)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한나래(182위·인천시청), 장수정(315위·대구시청), 김다빈(338위·인천시청), 최지희(759위·NH농협은행), 김나리(1천259위·수원시청) 등 5명으로 대표팀을 구성했다.

이번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예선에는 국가랭킹 47위 한국을 비롯해 중국(45위), 인도네시아(54위), 우즈베키스탄(55위), 인도(56위), 대만(81위) 등 6개 나라가 출전한다.

상위 2개 나라는 4월 열리는 플레이오프에 나갈 자격을 얻고 플레이오프에서 승리하면 2021년 2월 페드컵 예선에도 출전할 수 있다.

3, 4위 국가는 지역 1그룹에 잔류하고 5, 6위로 밀리면 지역 2그룹으로 강등된다.

우리나라는 2009년부터 계속 지역 1그룹을 지키고 있다.

왕창(28위), 장솨이(31위) 등이 출전하는 중국의 전력이 가장 강하고 2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2위 내에 들면 4월 플레이오프에서 라트비아 또는 네덜란드를 상대하게 된다.

최영자 감독은 "국가대표로 사명감을 갖고 팀워크를 잘 다져서 올해는 잔류를 넘어 플레이오프까지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 대회는 원래 2월 초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카자흐스탄으로 개최지가 변경됐다.

그러나 이후 카자흐스탄에서도 개최를 거부해 예정보다 한 달 늦은 3월 초에 UAE에서 열리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