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독일과 경기에 나설 선발 명단을 발표했다.

주장 완장을 찬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투톱으로 나서고 문선민(인천 유나이티드) 이재성(전북 현대)이 좌우 날개로 공격을 뒷받침한다. 기성용(스완지 시티)이 없는 허리에는 정우영(비셀 고베)과 장현수가, 포백에는 홍철(상주 상무) 김영권(광저우 에버그란데) 윤영선(성남 FC) 이용(전북 현대)이 선다. 골키퍼 장갑은 조현우(대구 FC)가 낀다.

한국은 16강 진출을 위해 이 경기에서 독일을 2골 차 이상으로 누르고 같은 시간 열리는 멕시코-스웨덴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한국이 독일을 꺾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으면 조 2위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