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브리티시오픈골프대회가 `금녀(禁女)의 벽'을 허물 조짐을 보이고 있다. 브리티시오픈을 개최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 피터 도슨 사무총장은 "이제협회는 출전자격을 갖춘 여성의 출전 허용을 검토하겠다"고 28일(한국시간) 밝혔다. 도슨 사무총장은 "현재 출전 자격이 `남자 골퍼'로 제한돼 있기 때문에 만약 여성이 출전 자격을 얻으면 곤란해진다. 이사회는 아주 진지하게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며 "어쨌든 여자가 자격을 얻으면 (거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골프 천재' 위성미(14.미국명 미셸 위)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에서 선전으로 여성의 남자대회 컷 통과 가능성을 높인 점을 염두에 둔 것. 위성미의 활약으로 골프 성대결에 대한 찬반 논쟁이 거세게 일 당시만 해도 불허 방침을 분명히 했던 R&A가 몇달 사이에 태도를 바꾼 것은 고집세기로 이름난 마스터스가 위성미의 선전 후 여성의 출전 가능성을 열어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올해로 133회째를 맞는 브리티시오픈은 최근 국제 통화 시장에서의 파운드강세로 긴 역사 만큼이나 많은 상금 잔치를 벌이게 됐다. 도슨 사무총장은 "올해 총상금이 715만2천달러, 우승상금은 130만달러에 이를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최근 파운드가 강세를 보여 파운드당 환율이 지난해(1.6달러)보다 크게 오른 1.788달러에 이른데 따른 것. R&A는 총상금 액수를 10만파운드 밖에 인상하지 않았지만 달러로 환산할 경우액수가 크게 불어 지난해보다 무려 115만 달러나 증액됐다. 이는 마스터스(650만달러)보다 무려 65만달러나 많은 액수로 올 시즌 메이저대회 상금 가운데 최고가 될 전망이다. (런던 AP=연합뉴스)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