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아크로비스타' 전경. 사진=한경DB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아크로비스타' 전경. 사진=한경DB

윤석열 대통령이 사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 있는 '아크로비스타' 지하에서 화재 신고가 들어와 소방이 출동했다.

14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50분께 아크로비스타 지하 1층 실외기실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는 구급차와 소방차 등 장비 14대, 인력 43명이 투입됐다. 하지만 이미 근처에 있던 경찰이 소화기를 이용해 불을 끈 상태였다.

소방당국은 담뱃불로 인해 낙엽과 쓰레기 등에 불이 붙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