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0억 투입 생산규모 3배로
경북 구미시는 2차전지 원료 생산업체 재영텍과 ‘리튬이온전지 양극재용 소재 물질’ 생산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재영텍은 2023년까지 구미공장에 400억원을 투자해 탄산리튬과 니켈코발트망간(NCM) 황산염 용액 추출 공장을 지금의 세 배 규모로 증설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80여 명을 고용할 예정이다.

재영텍은 2017년 구미에 탄산리튬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2019년 공장 증설을 통해 월 150t의 폐 양극활물질에서 탄산리튬과 NCM 황산염 용액을 생산하고 있다. 이 회사가 공장 증설을 마치면 월 450t의 폐 양극활물질을 처리할 수 있다.

박재호 재영텍 대표는 “첨단 소재기업의 위상을 지키고 대한민국 소재산업 발전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재영텍이 리튬이온전지 소재 선두기업으로 발전하도록 여건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대구=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