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세부 접종계획 30일 발표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오늘 국내에 추가 도입된 화이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267만9000회분은 8월 접종에 사용될 전망이다.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28일 코로나19 상황 백브리핑에서 이날 도입된 화이자 백신 접종 대상에 관해 "8월 접종에 사용할 예정"이라며 "50대부터 시작해서 교육·보육 종사자, 지방자치단체 자체 접종 등 다양한 대상자가 화이자 또는 모더나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 접종에 함께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내에 도입된 화이자 백신은 정부가 화이자사와 직접 계약을 통해 확보한 물량 6600만회분 중 일부다. 화이자 백신은 매주 정해진 물량이 순차적으로 들어오고 있다.

올 상반기에는 화이자 백신 총 700만2000회분이 공급됐고 이달 들어서는 이스라엘과 백신 스와프(교환)를 통해 확보한 물량까지 합해 총 675만3000회분이 도입됐다.

오는 29일에는 정부가 미국 존슨앤드존슨사와 직접 계약한 얀센 백신 10만1000회분이 국내에 들어온다.

홍 팀장은 "얀센은 개별 계약물량으로는 처음 들어오는 것"이라며 "얀센 백신의 특징인 '1회 접종'의 장점을 살릴 수 있는 대상자를 선정해 8월 접종계획에서 알려드리겠다"라고 말했다.

추진단은 8월 세부 접종계획을 30일 발표한다.

한편 이달 모더나 도입 일정이 변경되면서 현재 55∼59세 접종에는 모더나 또는 화이자 백신이 쓰이고 있다. 보건당국은 내달 접종이 시작되는 50∼54세의 경우에도 이같이 두 백신을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