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나 112에 먼저 신고해서 손 씨를 찾는 게 맞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뒤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 모(22)씨의 사건과 관련해서 프로파일러가 사건의 중요한 쟁점으로 친구 A 씨와 부모의 행적을 지목했다.

10일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손 씨 실종을 알게 된 직후 A 씨의 부모가 손 씨의 부모에 바로 연락하지 않고 손 씨를 찾으러 나온 점에 대해 범행 은폐 의혹에 대해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밝혔다.

이어 배 프로파일러는 "그때 A 씨의 부모님이 오실 이유가 없었다. 그때 오시면 안 되고 빨리 119나 112에 (먼저) 신고해서 (손 씨를) 찾는 게 맞는 거다. 이 부분이 좀 더 의문을 낳게 한다. 제가 만약 수사책임자라면 그 부분을 중심적으로 볼 것 같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그 부분이 제일 이해 안 되는 부분이다. 그 상황에서 여러 가능성이 다 존재한다"며 "사고사도 존재할 수 있고, 증거 은폐도 존재할 수 있고, 그 이상도 존재할 수 있는 빌미를 준 거는 분명히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배 프로파일러는 손 씨의 상세 부검 결과에 대해 "제가 보기에 육안 부검은 나왔는데, 상세 부검 결과는 이번주 말 정도에 나올 것 같다"라며 "새로운 단서가 약간 나올 것 같다. (단서가) 나오면 시신이 발견된 위치와 연관된 정보가 조금 나올 것 같다"고 부연했다.

한편, 서울 한 사립대학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중이었던 손 씨는 지난달 25일 새벽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된 뒤 연락이 두절됐다.

이후 엿새 만인 지난달 30일 오후 3시50분께 실종장소인 반포한강공원에서 민간구조사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